‘성도’는 이웃과 함께하는 것
‘성도’는 이웃과 함께하는 것
  • 현대불교
  • 승인 2020.01.0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 수행은 번뇌를 떨쳐내고 고통의 굴레에서 벗어나는 것이다. 부처님이 보리수 나무 아래서 이런 굴레에 벗어나 성도한 날을 우리는 성도절이라 한다.

양력 12, 음력 128일은 불자들이 부처님이 닦은 수행을 본받아 용맹정진하는 성도절이다. 성도절의 진정한 의미는 부처님이 깨닫기 위해 행한, 그리고 깨달은 다음 행한 실천과 이에 대한 의미를 다시금 되새기는 것이다. 성도절을 단순히 기도로 일관하는 기복적 행태에서는 이러한 성도절의 본 뜻을 깨칠 수 없다.

부처님께서는 오직 이번 삶 동안 마땅히 모든 중생을 제도하리라고 하셨다. 그리고 직접 평생을 인도 전역에서 중생교화에 임했다. 성도란 바로 깨달음의 증득이며 대중의 삶 속에서 이들의 고통을 함께 극복해 나가는 것이었기 때문이다.

그렇기 위해서 우리는 성도절을 맞아 바로 우리 이웃을 향한 자비심을 발현해야 한다. 이웃을 향한 보살도를 실천할 때 성도의 참다운 의미가 구현되는 것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현재 성도절에는 이러한 전법과 보살행의 모습은 적다. 각종 공양과 기도로 점철되어 있다.

부처님이 깨달으신 연기적 세계관에서 보면 나는 내가 아니요, 둘도 아닌 불이(不二). 오늘과 같이 계급간의 갈등과 대립, 세대 간 또는 계층 간의 반목을 극복하는 해결책이 바로 부처님 가르침 속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1/3 ~ 2020 1/9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낡은 옷을 벗어라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2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3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4 스스로행복하라:법정스님열반10주기특별판 법정스님 샘터
5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6 다만 그윽한 마음을 내라 (대행스님 법어집) 대행스님 한마음선원
7 법정스님숨결 변택주 큰나무
8 정토이야기로보다:옛스승의말씀으로살펴보는정토신앙 목경찬 담앤북스
9 안녕다람살라:달라이라마와함께한다람살라30여년수행생활을되돌아본다 청전스님 운주사
10 한국의명상을말한다:대한민국명상을이끌어온17인의대담 한국명상학회 담앤북스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