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운 문화재 안내판 개선 환영한다
쉬운 문화재 안내판 개선 환영한다
  • 현대불교
  • 승인 2019.11.2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비의 비갓은 팔작지붕형이고 지대석(地臺石)은 땅에 묻혀 있다. 비문(碑文)은 마모가 심하여 판독이 어려운 상태다.” 이는 현재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25호 안양 삼막사 사적비의 안내판 내용이다. 팔작지붕, 지대석 등 전문가가 아니면 알 수 없는 내용으로 안내가 돼 있다. 이를 바탕으로 영문 안내판을 만들었을 터이니 외국인들이 이해하기를 바라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이 같이 문화재 안내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없었던 안내판들이 쉽고 재미있게 개선된다는 반가운 소식이 들린다.

문화재청은 전국 1,392건의 문화재에 설치된 약 2,500여 개의 안내판을 알기 쉽고 보기 쉽게 개선 중에 있다.

문화재 안내판 개선사업은 정부혁신 사업으로 2022년까지 약 3,500여 건의 문화재에 설치된 안내판 정비를 목표로 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국민이 직접 참여하는 이해하기 쉬운 문안, 국민이 알고 싶은 정보 중심의 유용한 문안 등을 개선 방향으로 정하고 사업을 추진했다.

그간 문화재 안내판은 전문 학술서나 교과서에서 볼 수 있을 정도의 내용으로 채워져 왔다. 한문 위주의 전문 용어들로 현재 한글 세대가 이해하기에는 무리가 따랐다. 하지만 이번에 개선된 문화재 안내판에는 문화재를 조금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풀어서 설명했으며, 지역 설화 등을 반영해 흥미를 유발할 수 있게 했다. 상상도나 도상으로 문화재의 이해를 돕는 것도 눈길을 끈다.

구슬이 서말이라도 꿰어야 보배이듯 아무리 좋은 문화재도 제대로 된 설명이 없다면 의미가 없다. 불교계 역시 어려운 불교미술용어를 대중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서 전할 수 있어야 한다. 불교문화의 대중화는 이런 작은 것에서 시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11/29 ~ 12/5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낡은 옷을 벗어라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2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3 다만 그윽한 마음을 내라 (대행스님 법어집) 대행스님 한마음선원
4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5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6 느낌, 축복인가 수렁인가 (밝은 사람들 총서 14) 권석만 외 4인 운주사
7 당신의 마음에
답을 드립니다
(목종스님 상담에세이)
목종스님 담앤북스
8 아침이 힘든 당신에게
(홍파 스님이 보내는 짧은 편지)
홍파스님 모과나무
9 틱낫한 불교 틱낫한/권선아 불광출판사
10 역설과 중관논리
(반논리학의 탄생)
김성철 오타쿠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