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분초료 주지 못한 대룡
본분초료 주지 못한 대룡
  • 현불뉴스
  • 승인 2019.11.15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 보수개당 3

[評唱 3]

雪竇自蜀出峽 先見北塔 一住十年. 已有深證 離北塔 到大龍會中. 作知客亦多時. 大龍一日上堂 師出問 “語者默者不是 非語非默更非 總是總不是拈却 大用現前 時人知有 未審大龍如何” 龍云 “子有如是見解” 師云 “這老漢瓦解冰消” 龍云 “放你三十棒” 師禮拜歸眾. 龍却喚適來問話底僧 師便出. 龍云 “老僧因什麼瓦解冰消” 師云 “轉見敗闕” 龍作色云 “尀耐尀耐” 師休去.

설두(雪竇, 설두중현, 980~1052)는 촉(蜀)으로부터 협(峽)으로 나와 먼저 북탑(北塔, 지문광조)을 친견했다. 한 번 머물면 10년을 있었는데, 깊이 증득한 것이 있어 북탑을 떠나 대룡(大龍, 대룡지홍) 회상에 이르렀다. 여기서 지객(知客)의 소임을 맡고는 오랜 세월 있었다.

대룡이 하루는 상당(上堂)을 하자, 설두가 나와 물었다.

“말하는 것도 침묵하는 것도 옳지 않고, 말하지 않는 것도 침묵하지 않는 것도 또한 옳지 않습니다. 옳고 옳지 않은 것을 모두 집어내서 대용이 앞에 들어나야 그 때 사람은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대룡 스님께서는 어떠신지 잘 모르겠습니다.”

대룡이 말했다.

“그대에게 이와 같은 견해가 있었군!”

선사가 말했다.

“이 노장이 기왓장이 깨지듯 얼음이 녹듯 하시네.”

“대룡이 말했다.

“그대에게 30방을 치리라.”

(그러자) 선사가 절을 올리고, 대중 속으로 돌아갔다.

대룡이 조금 전에 물었던 스님을 부르자, 설두가 바로 나왔다.

대룡이 말했다.

“노승이 어째서 기왓장이 깨지듯 얼음이 녹듯 했는가?”

설두가 말했다.

“보면 볼수록 낭패입니다.”

대룡이 불쾌한 기색을 하며 말했다.

“견디기 어렵구나, 견디기가 어려워(尀耐尀耐)!”

설두가 바로 쉬었다.

雪竇後行脚到南嶽 舉似雅和尚 雅云 “大龍何不與本分草料” 師云 “和尚更須行脚” 後大龍小師 在浙中相見 謂曰 “何不與先師燒香” 雪竇云 “昔僧問先師 色身敗壞 如何是堅固法身 先師云 山花開似錦 澗水湛如藍 我誦此因緣 報他恩了也”

설두가 뒤에 행각 중에 남악(南嶽)에 이르렀는데, 앞의 일을 들어 아(雅, 복엄양아) 화상에게 말했다.

아 화상이 말했다.

“대룡이 어째서 본분초료(本分草料)를 주지 않았는가?”

설두가 말했다.

“화상! 다시 행각 하셔야 합니다.”

뒤에 대룡의 제자(小師)를 절중(浙, 절강성, 저장성)에서 만났다.

대룡의 제자가 말했다.

“어째서 선사(先師, 대룡)께 분향하지 않습니까?”

설두가 말했다.

“지난 날 어떤 스님이 선사(先師, 대룡)께 묻기를 ‘색신은 무너지거니와 어떤 것이 무너지지 않는 견고법신입니까?’라고 묻자, 선사께서 이르기를 ‘산에 꽃이 피니 비단 같고, 골짜기에 물이 맑으니 쪽 같구나!’라고 했다. 내가 이것을 외운 인연으로 선사께 은혜를 갚았다.”

※본 보수개당 3편은 설두 스님의 선지를 설명하는 부분으로, 다음 4편으로 보수개당이 이어집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5/22 ~ 5/28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2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3 지금 이 순간이 나의 집입니다 틱낫한
이현주
불광출판사
4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 선지식의 크신 사랑 김원수 청우당
5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6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7 법정스님이 세상에 남긴 맑고 향기로운 이야기 법정스님
김계윤그림
불교신문사
8 수구즉득다라니 불공 금강
석법성
운주사
9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10 무엇이 너의 본래 면목이냐 (본지풍광 설화) 성철스님 장경각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