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례 ‘상월선원’ 개원에 부쳐
위례 ‘상월선원’ 개원에 부쳐
  • 현대불교
  • 승인 2019.11.08 10: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례천막결사의 수행처인 상월선원이 문을 열었다. 114일 위례종교용지에서 선원 법당 봉불식과 현판제막식이 봉행됐으며, 1111일 입재식이 열렸다.

선원 대중으로는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을 비롯해 성곡(용주사호산(수국사무연(해인사심우(고불암진각(봉은사도림(정수사인산(송광사) 스님이 참여한다. 눈과 비, 최소한의 추위를 피할 수 있도록 비닐하우스로 만들어진 선원에서 스님들은 치열한 수행 정진을 이어간다.

결사 동참 스님들의 결연한 의지를 느낄 수 있는 것은 자체 제정한 청규다. 하루 14시간 이상 정진 하루 한 끼 옷 한 벌만 허용 삭발·목욕 금지 등을 골자로 한다. 이를 어길 시 조계종 승적에서 제외하겠다는 각서와 제적원도 조계종 총무원에 제출했다.

이 같은 청규는 어느 세상에서도 얻기 어려운 저 깨달음에 이르기까지 이 자리에서 죽어도 결코 일어서지 않으리라는 결사 동참 대중의 고불문이 말의 성찬이 아님을 알 수 있게 한다.

상월선원은 막혀있는 수행처가 아닌 열린 도량이다. 옆에는 스님들을 외호하며 자신도 수행할 수 있는 별도의 공간도 마련됐으며, 유튜브 채널도 개설돼 선원 소식들을 전할 예정이다. 변화된 시대상을 읽을 수 있다.

일각에서는 속()이 성()을 걱정하는 시대가 됐다고 걱정한다. 이럴수록 불교의 본령이 어디에 있는지를 살피는 것이 중요하다. 황량한 벌판에 세워진 천막 법당 상월선원은 그 본령을 찾아가기 위한 베이스캠프이자 전진기지이다. 이곳에서 이뤄질 수행이 한국불교를 변화할 수 있는 초석이 되길 기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여주기 쇼는 그만 2019-11-11 03:21:45
동안거

수천명 방부를 들인 전국선원들은 조용하다. 자승의 상월선원은 요란하고 부산스럽다. 수행은 출재가자의 본분사다. 간판을 내걸고 언론에 대서특필하는 요사스런 선원은 난생 처음이다. 조용히 수행하시는 전국선원수좌스님들 화이팅!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11/1 ~ 11/7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2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3 천태소지관 천태지자
/윤현로
운주사
4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5 다만 그윽한 마음을 내라
(대행스님 법어집)
대행스님 한마음선원
6 요가 디피카 B.K.S.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7 사찰에는 도깨비도 살고 삼신할미도 산다 노승대 불광출판사
8 원빈스님의 천수경
(읽기만 해도 보리심이 샘솟는)
원빈스님 이층버스
9 천강에서 달을 보다
(25인의 선지식 이야기)
채문기 모과나무
10 임제록 석지현 민족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