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맞은 ‘청련암 만일계’ 조명한다
100년 맞은 ‘청련암 만일계’ 조명한다
  • 신성민 기자
  • 승인 2019.10.17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사 성보박물관, 오는 10월 26일 학술세미나

1919년 채서응 스님 주도
1950년대까지 수행 이어져
현재 만일봉사회로 계승돼
근대불교 역동성 확인 자료
고성 옥천사 청련암 만일계 계책. 근대불교의 역동성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사진제공= 고성 옥천사
고성 옥천사 청련암 만일계 계책. 근대불교의 역동성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사진제공= 고성 옥천사

창립 100주년을 맞은 ‘옥천사 청련암 만일계’를 학술적으로 조명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특히 염불수행 결사를 통한 근대 불교의 역동성과 당시 사람들의 신심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들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고성 옥천사 성보박물관(관장 원명)과 정토불교학술세미나모임은 오는 10월 26일 오후 1시부터 옥천사 자방루에서 ‘고성 옥천사 사찰계와 문화유산’을 주제로 제6회 정토불교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날 학술세미나에서는 옥천암 사찰계와 성보 관련 연구 논문들이 발표된다. 주요 논문으로 안경식 부산대 교수는 ‘옥천암 청련암 만일계 연구’를, 한상길 동국대 불교학술원 교수가 ‘옥천사 사찰계 연구’를, 김미경 문화재청 문화재감정위원이 ‘옥천사 청련암 아미타불도 연구’를, 정진희 문화재청 문화재감정위원이 ‘옥천사 연대암 치성광여래도 연구’를 각각 발표한다.

‘옥천사 청련암 만일계’는 1919년 10월 15일 당시 청련암에 주석하고 있던 채서응 스님의 주도로 창립됐다. 당대 대강백이었던 채서응 스님은 염불수행에도 관심이 많았고, 만일 동안 염불 수행을 목표로 세우고 만일계라는 신앙결사를 만들었다. 채서응 스님은 창립취지문에서 하루에 4번 염불기도를 하고 1년에 2번 법회를 봉행할 것을 명시하기도 했다.

1919년 시작된 결사는 6.25전쟁 상황에도 이어져 1950년대 중반까지 지속됐다. 이후 옥천사 청련암에 주석한 故승욱 스님이 만일계의 정신을 계승·발전시켜 1996년 ‘정토만일봉사회’로 재창립했다. 정토만일봉사회는 염불 수행과 더불어 복지시설 및 지역사회 봉사, 해외성지순례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고성 옥천사에서는 다양한 사찰계 기록이 확인되며, 이번 학술세미나에서 관련 기록에 대한 연구들이 공개된다. 

옥천사에서는 1744년 갑계를 시작으로 1816년 불유계, 1820년 지계, 1862년 지장계, 1867년 인경계, 1894년의 칠성계, 1906년의 장등계 등 10개 이상의 다양한 사찰계가 활동했다. 숭유억불의 조선시대에 사찰계가 활동하면서 절의 재정을 지원했음을 알 수 있게 하는 중요한 자료다.

주제 발표 이후에는 학교법인 동국대 이사장 법산 스님을 좌장으로 종합토론이 진행된다. 토론자로는 이지중 한국복지대 교수, 김성순 한국전통문화대 교수, 이희정 문화재청 문화재감정위원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고성 옥천사 성보박물관장 원명 스님은 “옥천사 청련암 만일계가 올해로 창립 100주년을 맞았다. 만일계는 암울했던 일제강점기를 신앙을 통해 극복하려 했던 선현들의 원력”이라며  “청련암 만일계 등 사찰계의 기록은 근대불교의 역동성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학술세미나를 통해 수행공동체이며 문화공동체라고 할 수 있는 ‘사찰계’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11/1 ~ 11/7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2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3 천태소지관 천태지자
/윤현로
운주사
4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5 다만 그윽한 마음을 내라
(대행스님 법어집)
대행스님 한마음선원
6 요가 디피카 B.K.S.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7 사찰에는 도깨비도 살고 삼신할미도 산다 노승대 불광출판사
8 원빈스님의 천수경
(읽기만 해도 보리심이 샘솟는)
원빈스님 이층버스
9 천강에서 달을 보다
(25인의 선지식 이야기)
채문기 모과나무
10 임제록 석지현 민족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