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음식 명장’ 적문·대안 스님 지정
‘사찰음식 명장’ 적문·대안 스님 지정
  • 윤호섭 기자
  • 승인 2019.10.16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23일 위촉식, 사찰음식 전승 및 대중화 공로
사찰음식 명장으로 지정될 예정인 적문 스님(사진 왼쪽)과 대안 스님.
사찰음식 명장으로 지정될 예정인 적문 스님(사진 왼쪽)과 대안 스님.

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원경) 주요 사업인 사찰음식분야에서 적문 스님과 대안 스님이 명장으로 지정된다. 이는 2016년 선재 스님과 2017년 계호 스님에 이어 세 번째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은 1023일 오전 1020분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조계종 사찰음식 명장 위촉식을 실시한다. 조계종은 사찰음식 전승과 보존 및 대중화에 탁월한 업적을 세운 승납 30년 이상 스님을 명장으로 지정하고 있다.

먼저 적문 스님은 현재 평택 수도사 주지이자 한국전통사찰음식문화연구소 소장으로서, 중앙승가대 시절 학보사 기자로 불가음식문화를 취재하면서 사찰음식에 관심을 갖게 됐다. 2003년 틱낫한 스님 방한 당시 사찰음식 공양을 담당했으며, 2005<전통사찰음식> 저술에 이어 2007년에는 월간 <불광>적문 스님 사찰음식 이야기1년간 연재했다. 아울러 1993년부터 현재까지 약 3000명의 사찰음식 수료생을 배출한 점이 공적으로 인정됐다.

대안 스님은 현재 산청 금수암 주지이자 금당사찰음식연구원 이사장으로서, 출가 당시 해인사에서 채공(菜供) 소임을 맡으며 사찰음식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이후 국제대학교 식품영양학과를 졸업하고, 동국대에서 한·일간 사찰음식 비교로 석사를, ··일 선종사찰의 식문화 비교로 박사학위를 취득하는 등 전문지식 함양에도 힘썼다.

1998년부터는 사찰음식 관련 전시와 교육 및 행사, KBS인간극장, 아침마당 등을 통해 사찰음식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는 데 공헌했다. 집필에도 힘써 <마음의 살까지 빼주는 사찰음식 다이어트>를 시작으로 <식탁 위의 명상> <열두 달 절집밥상> <마음 설레는 레시피>를 저술하는 등 사찰음식 대중화를 실천한 점을 인정받아 명장으로 지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7/3 ~ 7/9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2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3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4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5 붓다 중도로 살다 : 깨달음은 지금 여기 삶이 되어야 한다 도법스님 불광출판사
6 종이칼 : 천년의 밤길에서 일상을 사유하다 법념스님 민족사
7 티베트 사자의 서 빠드마쌈바와 / 중암스님 불광출판사
8 우주의 중심 : 카일라스 김규현 / 이상원 마음여행
9 약사경 현담스님
10 반야심경 통석 왕은양 / 오중철 비움과소통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