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 운주사 인근 축사 건립 논란
화순 운주사 인근 축사 건립 논란
  • 양행선 광주전남지사장
  • 승인 2019.09.08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민 반대 커져… 나주시 “허가여부 신중”
화순 운주사와 인근 마을 주민 200여명은 나주 시청앞에서 반대시위를 진행했다.
화순 운주사와 인근 마을 주민 200여명은 나주 시청앞에서 반대시위를 진행했다.

천불천탑의 화순 운주사(주지 무안) 인근에 대형 돼지축사 건립이 추진돼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일고 있다. 논란의 돼지축사는 운주사 와불(臥佛)로부터 583m, 대웅전으로부터 약 800m밖에 떨어지지 않는 곳에 위치하는 데다 이곳은 나주호 상류지역 수자원보호구역이다.

관할 지자체인 나주시는 지난해 11월과 12월 나주시 다도면 방산리 일대에 대형 돈사 건축허가 신청이 접수돼 현재 허가심 대기 중에 있다고 밝혔다.

운주사를 비롯한 나주호 상류 돈사시설 반대 대책위원회(위원장 박정주)’는 지역 주민들 200여 명과 함께 지난 830일 나주시청 정문 앞에서 돈사 신축 불허 집회를 개최하고 적극적인 반대 운동에 나섰다.<사진>

운주사 주지 무안 스님은 세계문화유산으로 잠정 등록된 천불천탑 문화재가 대형돈사에서 나오는 분뇨와 악취에 오염될 수 있다. 절대 방치할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잠정등록된 화순 운주사 천불천탑과 와불(누워있는 부처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잠정등록된 화순 운주사 천불천탑과 와불(누워있는 부처님)

대형 돈사는 총 2곳으로 나주시 다도면 방산리 일대의 14706,571크기의 기업형 시설이다. 문제는 화순과 나주 접경에 위치한 운주사와의 거리가 가깝고, 사찰을 찾는 시민들이 축사에서 나오는 악취에 노출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사찰 수행환경이 심각한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나주시 담당자는 행정에서는 이 문제를 결코 쉽게 보고 있지 않다. 지역주민들의 민원과 주변 환경, 문화재 요소들을 감안해 심의위원회를 거쳐 허가 여부를 신중히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조계종 총무원과 21교구본사인 송광사도 나주시에 공문을 발송하고 축사 건축 불허가를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11/1 ~ 11/7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2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3 천태소지관 천태지자
/윤현로
운주사
4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5 다만 그윽한 마음을 내라
(대행스님 법어집)
대행스님 한마음선원
6 요가 디피카 B.K.S.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7 사찰에는 도깨비도 살고 삼신할미도 산다 노승대 불광출판사
8 원빈스님의 천수경
(읽기만 해도 보리심이 샘솟는)
원빈스님 이층버스
9 천강에서 달을 보다
(25인의 선지식 이야기)
채문기 모과나무
10 임제록 석지현 민족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