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비지정 문화재 보존 관심을
불교 비지정 문화재 보존 관심을
  • 현대불교
  • 승인 2019.09.0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이 새해 예산안을 올해보다 18.1% 늘어난 1636억원으로 편성했다. 국회서 이대로 확정된다면 예산 1조원 시대를 맞게 된다. 문화재청의 다양한 새해 계획 중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비지정 문화재 보존에 대한 것이다. 비지정 문화재에 대한 전국 일제조사를 비롯해 관리능력을 높이겠다는 것이 골자다.

그동안 불교계에는 폐사지 조사를 비롯해 다량 유물 소장처 사업 활성화 등의 과제를 안고 있었다. 이번 문화재청의 비지정 문화재에 대한 예산 배정은 지정문화재 외 다량의 비지정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는 불교계로서 환영할 만한 일이다.

하지만 이러한 예산 배정이 정작 불교계에 투입될 지는 지켜봐야 한다. 불교문화재연구소가 2016년 발간한 국가 문화재 예산 분석을 보면 불교계는 개인이나 일반단체, 국가보다 많은 문화재를 소장하고 있지만 관련 예산 지원은 현저히 낮았다.

비지정문화재의 관리는 결국 문화재청을 통한 국가기관보다 민간기관의 관리능력을 보강할 수 밖에 없다. 상대적으로 대폭 늘어난 문화재 예산은 그동안 중점적으로 배정해 온 국유문화재에 비해 열악한 지원을 받았던 사유문화재에 대한 배정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 특히 문화재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불교문화재 보존에 배정돼야 한다.

아직도 우려를 지울 수가 없는 것은 정부의 문화재 예산에 적지 않는 부분이 국가 소유인 궁능에 집중된다는 점이다. 실제 올해 1월 궁능유적본부 출범에 따른 궁능유적본부 출범으로 궁능 보존관리·활용 사업 예산이 올해보다 272억원 대폭 늘어난 1302억원이 편성됐다. 궁능 보존과 활용만큼 한국의 전통문화유산인 불교 문화재에 대한 지원에도 정부는 신경을 쓰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8/30 ~ 9/5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2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3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4 팔천송반야경
(산스크리트 원전 완역)
전순환 불광출판사
5 월인석보,
훈민정음에 날개를 달다
정진원 조계종
출판사
6 염불수행대전 주세규 비움과소통
7 도해 운명을 바꾸는법 석심전/김진무 불광출판사
8 유식,
마음을 변화시키는 지혜
요코야마 코이츠/안환기 민족사
9 청송골 수행기
(교도소에서 온 편지)
편집부 지혜의눈
10 도해 람림,
깨달음의 길을 말하다
쟈써/
석혜능
부다가야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