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과거사 사과·배상 촉구, 불자 청년들 나섰다
日 과거사 사과·배상 촉구, 불자 청년들 나섰다
  • 노덕현 기자
  • 승인 2019.08.13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 8월 13일 아베정권 규탄 성명 발표
반일 불매운동 관련 무료배포 이미지 중 하나

“일본 아베 정권은 한일 과거사와 관련된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배상하라.”

8.15광복절을 앞두고 불자 청년들이 한일과거사에 대한 일본의 사과와 배상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회장 박유진)는 8월 13일 성명을 통해 日아베정권의 과거사 사과 및 배상, 그리고 경제보복 조치 철폐를 촉구했다.

대불련은 최근 아베정권이 일으킨 경제보복 조치를 비롯한 행위의 명분이 없음을 먼저 지적했다. 대불련은 “아베 정권은 강제 징용 피해자 관련 판결이 1965년 한일기본조약과 청구권 협약에 대해 위반이라 주장하며 한국 정부를 비판하나, 이는 삼권분립에 기초한 국가에서 사법부의 결정에 행정부가 개입할 수 없음을 인지 못한 몰지각한 태도”라며 비판했다.

또한 이에 근간해 한일정부간 청구권 협약과 별개로 당시 일제 전범기업들의 과거사 배상 또한 이뤄져야 할 과제라고 지적했다.

대불련은 “강제 징용 피해자에 대한 전범 기업의 사과와 배상은 당연히 이뤄져야할 일이다”며 “아베 정권은 역사를 부정하고 진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으며, 식민 지배의 폭력적인 과거와 불법 행위에 대해 전혀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불련은 <법구경>에서 번뇌를 늘리는 행위에 대한 내용을 예시로 아베정권의 태도가 한일관계를 갈등으로 몰고가는 근본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법구경>에서는 ‘해야 할 것은 하지 않고, 하지 말아야 할 것은 하는, 교만하고 깨어있지 못한 자들에게 번뇌는 늘어만 간다’고 설한다.

대불련은 “아베 정권은 해야 할 것은 하지 않고, 하지 말아야 할 것은 하고 있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 진실을 왜곡하는 현재 태도를 버려야 한다”며 “폭력을 자행하며 수많은 피해자를 양산했던 과거의 역사에 대해 인정하고 관련 피해자들에게 진정성 있게 사과하고 배상의 책임을 다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대불련은 무조건적인 반일적 태도를 경계하며 아베 정권의 태도에 대해 지속적으로 비판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7/26 ~ 8/1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천태소지관 천태대사/윤현로 운주사
2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3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4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5 진흙에서 핀 연꽃처럼
(조계종 신행수기
공모당선작)
법보신문 편집부 모과나무
6 부처님은 어디에서 누구에게 어떻게 가르치셨나 일아스님 불광출판사
7 노장으로 읽는 선어록 이은윤 민족사
8 스무살 반야심경에 미치다 김용옥 통나무
9 백용성의 금강경 강의 백용성/김호귀 어의운하
10 마음공부 길잡이
(원불교 입문서)
김일상 원불교출판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