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절히 얻고자 하면 묻지 말라
간절히 얻고자 하면 묻지 말라
  • 현불뉴스
  • 승인 2019.08.04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 제10칙 서당난각(西堂爛却)

[古則과 着語]

舉, 僧問西堂 “有問有答 賓主歷然 無問無答時如何” (師低頭作應聲) 西堂云 “怕爛却那” (也是草裏漢) 又問長慶 “有問有答 賓主歷然 無問無答時如何” (也不得放過) 慶云 “相逢盡道休官去 林下何曾見一人” (也善東瞥西瞥)

어떤 스님이 서당(西堂)에게 물었다.

“물음이 있고 답이 있으면 손님과 주인이 분명합니다. (하지만) 물음도 없고 답도 없을 때는 어떻습니까?”

[이 스님(서당)이 머리를 숙이고 소리에 응하는구나.]

서당이 말했다.

“문드러져 없어질까 두려운가?”

[역시 시원찮은 놈이다.]

또 장경(長慶, 장경혜릉, 854~932)에게 물었다.

“물음이 있고 답이 있으면 손님과 주인이 분명합니다. (하지만) 물음도 없고 답도 없을 때는 어떻습니까?” [역시 놓쳐서는 안 된다.]

장경이 말했다.

“만나는 사람마다 모두 관직을 버리고 떠나겠다고 말하지만, 숲에서 언제 한 사람이라도 본 적이 있는가?”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참 잘도 한다.]

[拈古와 着語]

雪竇拈云 “何不與本分草料” (且道 作麼生是本分草料)

설두가 염(拈)해서 말했다.

“어째서 본분초료(本分草料)를 주지 않는가?” [자, 말해보라! 어떤 것이 본분초료인가?]

[評唱 1]

師云. 不墮心機意想 如何得平穩去. 古人道 “欲得親切 莫將問來問 何故 問即似偷人物了”

심기(心機, 마음)와 의상(意想, 생각)을 내려놓지 않고 어떻게 평온을 얻을 수 있겠는가?

고인이 말하기를 “몸소 간절히 얻고자 하면 물음으로 묻지 말라(欲得親切 莫將問來問)”고 하였다. 왜냐하면 물음(問)은 마치 남의 물건을 훔치는 것과 같기 때문이다.

선문염송집 제25권(고칙 1110)에서는 상기 본칙을 다음과 같이 전한다.

長慶因僧問 “有問有答賓主歷然 無問無答時如何” 師云 “相逢盡道休官去 林下何曾見一人”

(번역은 상기와 같아서 생략한다)

雪竇顯擧此話 幷擧僧問西堂 “有問有答賓主歷然 無問無答時如何” 堂云 “태爛却那” 師云 “何不與本分草料”

설두중현이 이 이야기(장경에게 물은 것)를 거론했다. 아울러 어떤 스님이 서당에게 “물음이 있고 답이 있으면 손님과 주인이 분명합니다. (하지만) 물음도 없고 답도 없을 때는 어떻습니까?” 라고 하자, 서당이 “문드러져 없어질까 두려운가?”라고 한 것을 거론하고는, 선사(師, 설두)가 말했다.

“어째서 본분초료를 주지 않는가?”

상기 본칙과 <선문염송집>에서 전하는 것을 비교해 보면, 서당(西堂)은 장경혜릉(854~932)과 동시대의 잘 알려지지 않은 인물이거나 또는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서당(西堂, 서당지장 735~814)으로 구분해서 볼 수 있다. 후자의 경우 설두스님이 보다 더 상세한 염을 하기 위해 과거의 경우를 소개한 것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7/26 ~ 8/1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천태소지관 천태대사/윤현로 운주사
2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3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4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5 진흙에서 핀 연꽃처럼
(조계종 신행수기
공모당선작)
법보신문 편집부 모과나무
6 부처님은 어디에서 누구에게 어떻게 가르치셨나 일아스님 불광출판사
7 노장으로 읽는 선어록 이은윤 민족사
8 스무살 반야심경에 미치다 김용옥 통나무
9 백용성의 금강경 강의 백용성/김호귀 어의운하
10 마음공부 길잡이
(원불교 입문서)
김일상 원불교출판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