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이웃종교 부적절 발언 교수 ‘해촉’ 조치
동국대, 이웃종교 부적절 발언 교수 ‘해촉’ 조치
  • 신성민 기자
  • 승인 2019.06.11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필 과목 강의 중 “세월호 희생자 중 불자 無” 물의
대숲 등 통해 문제 제기… 학교 측 5월 27일 해촉해
동국대 “심각한 문제로 인식… 철저히 자격검증할 것”

동국대 교양필수 과목인 불교와 인간강의 중 세월호와 이웃종교 관련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진 겸임교수 A스님이 해촉됐다.

동국대는 지난 517일과 24불교와 인간수업에서 부적절한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겸임교수 A스님을 527일자로 해촉 조치했다611일 밝혔다.

교양필수 과목 불교와 인간강의를 맡았던 A스님은 수업 시간에 세월호 희생자를 언급하며 기독교 믿는 사람들은 싹 다 죽었다”, “불교 믿었던 신자들은 한 명도 안 죽었다등을 발언해 문제가 됐다.

이는 동국대 대나무숲 등 SNS를 통해 문제가 제기됐고, 교내 안팎으로 확산됐다.

곧바로 문제를 인지한 동국대는 사실관계 확인 후 해당 겸임교수를 지난 527일 해촉 조치했으며, A스님 역시 본인의 발언이 부적절한 표현임을 인정하고 강단서 물러나기로 했다.

이후 학교 측은 해당 수업 학생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다른 교원을 위촉·투입해 강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동국대는 강사 위촉 등에 있어서 자격 검증 기준을 강화하는 등의 조치를 시행해 재발 방지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학교 측 관계자는 불교와 종교 전반에 대한 기본적 이해를 위한 강좌에서 강사가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학교는 심각한 문제로 인식했다면서 이에 곧바로 해당 겸임교수에 대한 해촉 조치가 결정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 이 같은 사건이 재발되지 않도록 전체 교수를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할 것이라며 강사 위촉에 있어서도 철저한 자격 검증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A스님은 태고종 소속 스님으로 지난해 박사 학위를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교양 과목에는 33명의 교수와 강사들이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8/30 ~ 9/5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2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3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4 팔천송반야경
(산스크리트 원전 완역)
전순환 불광출판사
5 월인석보,
훈민정음에 날개를 달다
정진원 조계종
출판사
6 염불수행대전 주세규 비움과소통
7 도해 운명을 바꾸는법 석심전/김진무 불광출판사
8 유식,
마음을 변화시키는 지혜
요코야마 코이츠/안환기 민족사
9 청송골 수행기
(교도소에서 온 편지)
편집부 지혜의눈
10 도해 람림,
깨달음의 길을 말하다
쟈써/
석혜능
부다가야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