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숨도’ 청년불교 진흥 응원한다
[사설] ‘숨도’ 청년불교 진흥 응원한다
  • 현대불교
  • 승인 2019.05.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 서강대, 이화여대 등 신촌 3개 명문대학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기독교계 재단이란 것이다. 이들 학교에서 불심을 지니고 있는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모이고 있다. 신촌지역 3개 대학 연합법회다.

대한불교진흥원이 운영하는 문화공간 숨도는 불교 문화를 신촌지역에 제공하고자 세운 문화공간이다. 숨도는 올해 23개 대학 불교동아리들의 만남을 주선했고, 이후 이들 불교동아리들이 자발적으로 연합법회를 열고 있는 것이다.

그동안 불교계에서는 청년불교 진흥에 대한 목소리가 높았다. 하지만 정작 불자 청년들이 활동할 공간은 불교계에 턱없이 부족했다. 숨도는 스터디룸, 강당 등으로 이뤄져 있는 문화공간으로 학생들이 동아리 활동 외에도 자연스럽게 학업과 단체활동 등에 활용하도록 하고 있다. 언제 어느때건 편하게 찾아올 수 있는 개방성에 가까운 서강대생들을 비롯해 다소 거리가 먼 연세대와 이화여대 학생들까지도 많이 찾고 있다.

이웃종교계는 이러한 공간 마련에 앞장이다. 개신교계는 교회 인근에 다양한 공연장 등 문화공간을 개설하고 있다. 심지어 홍대 인근에는 클럽도 열었다. 먼저 젊은 청년들이 와서 해당 종교를 접하라는 취지다.

한국불교는 청년층 소멸이란 큰 위기에 있다. 한국불교가 미래를 꿈꾸기 위해서는 찾아가는 전법을 해야 한다. 청년들이 쉬고, 놀고, 공부하는 곳에서 자연스럽게 불교 매력을 느낄 수 있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숨도와 같은 문화공간 개설에 대한 적극적인 행보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5/22 ~ 5/28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 선지식의 크신 사랑 김원수 청우당
2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3 법정스님이 세상에 남긴 맑고 향기로운 이야기 법정스님
김계윤그림
불교신문사
4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5 네가지 마음 챙기는 공부 (대념처경과 그 주석서) 각묵스님 초기불전연구원
6 천태소지관 천태지자
윤현로
운주사
7 기도의 비밀 : 법화 삼매 참법 천태지자
박산스님
명상클럽
8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9 법정_행복한 삶 김옥림 미래북
10 수능엄경통의 1, 2 감산 덕청
장순용
운주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