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반출 백제금동관음상 환수 나서야
日 반출 백제금동관음상 환수 나서야
  • 현대불교
  • 승인 2019.05.20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일본에서 발견된 백제 금동관음보살입상에 대한 국내 환수 움직임이 본격화된다는 소식이 들린다.

()문화유산회복재단과 충청남도반출문화재실태조사단은 58일 부여군청 서동브리핑실에서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 환수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지자체·시민단체가 참여하는 뉴거버넌스를 구성해 연내 환수 합의를 이끌겠다고 밝혔다.

부여군의회도 이미 부여군 국외소재문화재 보호·환수 활동 및 지원 조례안을 상정한 상황이며 오는 517일 제정될 예정이다. 조례안은 국외소재문화재 보호·환수 활동의 기본계획 수립 조사단 구성 및 활동 사항 등을 골자로 한다. 군 단위의 지자체에서 국외 문화재 환수와 보호를 위한 조례를 지정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충남도와 부여군에서 적극적으로 환수 움직임을 보이는 것과는 달리 불교계는 아직 별다른 행보가 없다.

현재 백제금동관음입상은 상하이박물관 문물보호과학기술센터에 소장돼 있다. 백제금동관음입상은 연구·분석 이후 상하이박물관의 영원한 실크로드-불교예술의 기원전시회에 출품될 예정이다. 최응천 동국대 교수의 제보에 따르면 백제 불교미술 전성기의 불상에 대해 중국 측은 수와 당의 영향을 받은 작품이라는 평가를 내렸다. 서산 마애불과 함께 가장 아름다운 백제의 미소를 가졌다는 극찬을 받은 백제금동관음입상이 중국불교미술의 일부라는 꼬리표가 달리게 생겼다.

불교계도 더 이상 백제금동관음입상에 손을 놓고 있어서는 안 된다. 부여군과 충남도가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만큼 불교도 동참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불교계의 환수 운동 동참을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7/12 ~ 7/18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천태소지관 천태대사/윤현로 운주사
2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3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4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5 진흙에서 핀 연꽃처럼
(조계종 신행수기
공모당선작)
법보신문 편집부 모과나무
6 정선 디가 니까야 이중표 불광출판사
7 사찰의 비밀 (불교 상징과 문화에 대한 안내서) 자현스님 담앤북스
8 보살핌의 경제학 달라이 라마 외 나무의마음
9 월호 스님의
선가귀감 강설
월호스님 조계종출판사
10 연잎에 맺히는 이슬처럼
(그림과 만나는 경전 말씀)
혜조스님/신창호 운주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