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가와 육조에게 일척안 내준 뜻은?
영가와 육조에게 일척안 내준 뜻은?
  • 현불뉴스
  • 승인 2019.05.13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 제5칙 영가요석(永嘉?錫) 2

[評唱 2]

永嘉既至曹溪 見六祖坐次 持錫遶繩牀三帀 振錫一下 卓然而立 六祖云 “夫沙門具三千威儀 八萬細行 大德從何方來 生大我慢” 永嘉也好便道 “生死事大 無常迅速” 六祖本要拋箇鈎釣永嘉 却倒被永嘉釣將去. 兩家只管打葛藤 一對一問 千古萬古 悉皆如此. 末後六祖道 “如是如是” 永嘉便行. 祖云 “少留一宿” 故號為一宿覺. 名玄覺 號真覺.

영가(永嘉)가 조계에 이르러 육조(六祖)가 자리에 앉아 있는 것을 보고, 석장(錫)을 들고 승상(繩牀)을 세 번 돌고 석장을 한 번 떨치고 바로 우뚝 섰다.

6조가 말했다.

“무릇 사문은 삼천 가지 위의와 팔만 가지 세행을 갖추어야 하는데, 대덕은 어디서 왔기에 대아만을 내는가?”

영가가 바로 말했다.

“생사의 일이 크고 무상은 신속합니다.”

육조는 본래 갈고리 하나를 던져 영가를 낚으려 했던 것인데, 도리어 영가의 갈고리에 걸려들었다.

두 대사는 단지 말(葛藤)만 했을 뿐인데, 한 번 묻고 한 번 대답한 것(一對一問)이 천고만고에 모두 다 이와 같았다.

끝에 가서 육조가 “그렇지, 그렇지!”라고 하자 영가가 바로 가버렸는데, 육조가 “하룻밤 묵고가라”고 했기 때문에 일숙각(一宿覺)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법명은 현각(玄覺)이고, 호(號)는 진각(廬覺)이다.

雪竇拈古有大手脚 更不引問答 直引他初見六祖語 雪竇拈弄 永嘉道 “生死事大 無常迅速” 且得沒交涉. 雪竇教永嘉下喝 免見後人指注. 且道 明什麼邊事. 這一喝似箇什麼. 似置一寶珠向面前 若是有錢人便買將去 當時屬你也.

설두는 염고(拈古)에 대단한 솜씨가 있었기에 다시 문답을 인용하지 않고 처음에 육조가 한 말을 보고 바로 끌어다가 설두가 염롱(拈弄)한 것이지, 영가가 말하기를 “생사의 일이 크고 무상은 신속합니다”고 한 것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

설두가 만약 영가로 하여금 “할(喝)!”을 하게 하였더라면 뒷사람들이 어설프게 주석과 주해를 다는 것을 면할 수 있었을 것이다.

자, 말해보라! 어떤 경계의 일(什?邊事)을 밝힌 것인가? 이 일할(一喝)이 무엇과 같은가? 마치 하나의 보배 구슬(一寶珠)을 면전에 던져둔 것과 같으니, 만약 어떤 돈 있는 이(有錢人)가 바로 사간다면 그때 그에게 부촉할 것이다.

宗師家拈古 有出羣處. 却再舉六祖道 等遶繩牀三帀 振錫一下 卓然而立 好向他道 未到曹溪 已與你三十棒了也. 雪竇前頭與永嘉出一隻眼 這裏與六祖出一隻眼. 且道 雪竇意作麼生.

종사들의 염고에는 뭇사람들을 뛰어넘는 곳(出햠處)이 있다. 그래서 재차 도리어 승상을 세 번 돌고 석장을 한 번 떨치고 우뚝 섰을 때 육조가 한 말을 거론하고, (육조를 대신해서) 그(영가)에게 말하기를 “조계에 이르기 전에 이미 그대에게 삼십 방을 치겠다”고 하였던 것이다.

설두는 앞에서는 영가에게 일척안(一隻眼, 한 쪽 눈)을 내주었고, 여기서는 6조에게 일척안을 내주었다.

자, 말해보라! 설두의 뜻이 무엇인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7/26 ~ 8/1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천태소지관 천태대사/윤현로 운주사
2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3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4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5 진흙에서 핀 연꽃처럼
(조계종 신행수기
공모당선작)
법보신문 편집부 모과나무
6 부처님은 어디에서 누구에게 어떻게 가르치셨나 일아스님 불광출판사
7 노장으로 읽는 선어록 이은윤 민족사
8 스무살 반야심경에 미치다 김용옥 통나무
9 백용성의 금강경 강의 백용성/김호귀 어의운하
10 마음공부 길잡이
(원불교 입문서)
김일상 원불교출판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