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형문자를 회화로 표현한다면… 박방영 작가 초대전
상형문자를 회화로 표현한다면… 박방영 작가 초대전
  • 신성민 기자
  • 승인 2019.05.08 21: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21일 인사동 아리수갤러리서
산천 138x75cm 장지위에혼합 2017
산천 138x75cm 장지위에혼합 2017

한자의 상형적 특징을 회화로 표현한 작품의 전시회가 열린다.

박방영 작가는 57일부터 21일까지 서울 인사동 아리수갤러리에서 초대전을 갖는다.

천연의 획(天然)’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이다. 박방영 작가가 지향하는 자유 분방하고 독특한 작품세계를 만날 수 있다.

그의 작품 산천(山天)’을 보면 산() 속에는 사찰과 탑이 있고 나무와 동물이 공존하며 살아간다. 또한 하늘() 높이 솟은 나무 위에는 새가 한 마리 앉아 있다. 작품을 감상하는 것만으로 주제와 의도를 만날 수 있다.

그의 작품은 분방하며 감성적이다. 서예를 바탕하지만 일반적인 고전적 서예와는 차이를 보인다. 회화적 요소가 있지만 이 역시도 회화의 범주에 포함하기 어렵다. 경계에서 미묘한 균형을 이루며 그만의 미학을 선보인다.

한자가 낮선 우리에게 작가는 한자를 장기 삼아 유희하듯 우리의 삶을 재단하고 잃어버린 동심의 세계를 다시금 떠올리게 한다. 자신의 희로애락을 진솔하게 표현할 것을 요구하기도 하고 나아가 진아(眞我)가 무엇인지를 고민하게 만든다. 박방영 작가는 이러한 작품을 이루는 방법적 성향을 모검(毛劍)’이라고 말하는데, 모검은 알고 보면 예술적 심검(心劍)’이다.

박방영 작가는 “‘천연의 획이란 하늘로부터 주어지는 천기(天機)적 천연의 모습인 本色(본색)이 드러나 천진함과 희로애락이 그대로 표현되어 참된 자아가 발현되는 획이라며 어린 시절 서당에서 한자를 익히고 오랜 세월 걸쳐 다져온 붓의 필획으로 내면에서 진동하는 원시적이며 무정형의 천진과 자유롭고 활달한 천기적 천연의 획으로 풀어 놓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경임 2019-05-09 11:43:03
좋은 정보, 멋진 기사 감사합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5/1 ~ 5/7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2 요가 디피카 현천스님 선요가
3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4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5 부처님을 만나다 : 빠알리성전을 통해 본 부처님 일생 비구일창
담마간다
불방일
6 읽기만 해도 보리심이 샘 솟는 원빈스님의 천수경 원빈스님 이층버스
7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 선지식의 크신 사랑 김원수 청우당
8 다만 그윽한 마음을 내라 대행스님
법어집
한마음선원
9 꽃을 사랑 한다 현진스님
산문집
모과나무
10 보현행원 염불성불 정공스님 /
허만항
비움과소통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