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천은사 입장료 폐지에 부쳐
[사설] 천은사 입장료 폐지에 부쳐
  • 현대불교
  • 승인 2019.05.0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구례 천은사 문화재입장료가 32년만에 폐지됐다. 조계종 제19교구본사 화엄사와 천은사는 부처님오신날을 앞둔 429일 환경부·문화재청 등 8개 기관과 함께 천은사 공원문화유산지구 입장료 폐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이날부터 입장료를 폐지키로 합의했다.

그간 천은사 문화재입장료 문제는 사찰 문화재입장료 갈등의 대표 사례로 여겨져 왔다. 특히 2007년 노무현 정부가 일방적으로 국립공원입장료를 폐지하면서 더욱 세간의 질타를 받았다. 하지만 한국의 국립공원 정책은 애초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워졌다. 천은사의 경우 1960년대 후반 당시 군사 정부가 일방적으로 지리산국립공원을 지정하며 사찰 소유 토지를 포함시켰고, 1987년 전두환 정권은 88올림픽 관광특수를 위해 지리산 관광도로(861번 지방도)를 개통했다. 이후 정부는 매표소를 설치해 국립공원입장료와 문화재구역입장료를 함께 징수했다. 정부의 일방적인 공원 정책으로 시민들의 비판은 모두 사찰에게 돌아갔다.

지난한 갈등과 논의 끝에 결국 천은사는 산문을 온전히 국민에게 돌려줬다. 물론 해결할 부분도 남았다. 사찰의 운영 기반 조성과 탐방로 개발 등 천은사 활성화를 위한 지원들이 차질없이 이뤄져야 한다.

또한 지금도 갈등 중인 국립공원 사찰들의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는 적극 나서야 한다. 애초 입장료 갈등은 마음대로 사찰 토지들을 공원에 편입시킨 정부도 책임이 있기 때문이다. 책임있는 해결을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5/10 ~ 5/16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2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3 나는 중이 아니야 진광스님 불교신문사
4 잔년 (우리에게 남은 시간) 덕현스님 법화
5 아침에 일어나면 꽃을 생각하라 달라이 라마 불광출판사
6 정선 디가 니까야 이중표 불광출판사
7 마하시 사야도의 담마짝까 법문 (초전법륜경) 마하시 사야도/일창스님 불방일
8 행복의 그릇을 채워주는 365일 마음공부 무명스님 쌤앤파커스
9 설악무산 그 흔적과 기억 김병무/홍사성 인북스
10 행이 깨끗하면 복은 저절로 (제법집요경 풀이) 일휴스님 운주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