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승려, 정신질환자 무차별 폭력
태국 승려, 정신질환자 무차별 폭력
  • 박영빈 객원기자
  • 승인 2019.04.26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들과 노는 모습 위험” 진술
가해 승려, 타 지역 이적 처분
자신의 폭행사건에 참회하고 있는 프라 사티트 스님(사진 오른쪽). 사진출처=더 썬
자신의 폭행사건에 참회하고 있는 프라 사티트 스님(사진 오른쪽). 사진출처=더 썬

비폭력과 자비를 가르치는 불교의 가르침에서 폭력은 큰 악업으로 꼽힌다. 그러나 대표적인 불교국가 태국에서 스님에 의한 폭력사건이 일어나 물의를 빚고 있다. 특히 피해자는 정신질환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416일 영국의 데일리 메일’ ‘더 썬’, 일본의 토카나등의 외신들이 이 소식을 보도했다.

사건은 지난 48일 아침 일어났으나 최근 현지 언론들의 주목을 받으면서 재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태국 중부에 위치한 사뭇쁘라깐(Samut Prakan)주의 프라 쁘라뎅(Phra Pradaeng)지구에 소재한 모 사찰에서 일어난 이 사건은 사찰 CCTV에 폭행 장면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CCTV 영상에는 가해자인 프라 사티트 스님(38)이 도주하는 피해자인 녹 씨(30)를 붙잡아 주먹으로 얼굴을 가격, 땅에 쓰러진 녹 씨를 계속해서 발로 폭행하는 모습이 담겼다. 녹 씨가 얼굴 앞에 손을 모아 사죄하는 모습을 보여도 폭행은 멈추지 않았다. 프라 사티트 스님은 화가 조금 진정된 후에 떠나가는 녹 씨를 향해 손가락질하며 화난 모습을 감추지 않았다.

이후 귀가한 녹 씨의 몸에서 폭행의 흔적을 본 그의 어머니가 사찰에 항의 방문 후 경찰에 신고했다. 더욱이 피해자인 녹 씨는 정신질환자로 알려져 파문이 커지고 있다.

프라 사티트 스님은 진술에서 사찰에 함께 살고 있는 아들과 녹 씨가 노는 모습이 너무 위험해 보였다고 말했다. 녹 씨가 아이를 다루는 모습이 너무 거칠어 다칠 위험이 있는 것에 화가 나 우발적으로 주먹을 휘둘렀다는 것이다. 스님은 당시 상황에 대해 아들의 안전 확보가 우선이어서 자신의 감정이나 행동을 조절할 수 없었다며 자신의 행동을 후회했다.

사찰 주지인 프라 아디싹 스님은 해당 폭력사건에 사티트 스님은 지난 2년간 사찰에서 훌륭하게 소임을 맡아왔고 공헌을 해왔으나 이번 일은 넘어갈 수 없다해당 사찰에서 추방, 타 지역 사찰로 승적을 옮겼다고 전했다. 또한 이 처분에 대해서 프라 사티트 스님도 동의했다고 밝혔다.

지역경찰은 프라 사티트 스님이 피해자의 가족을 찾아 사죄했고, 사찰의 결정에 따라 타 지역으로 추방되는 선에서 가족들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역언론의 주목과 재수사에 대한 여론이 강화되면서 불교계에서 일어난 일이기에 교구법에 의해 심의될 것이며, 경찰과 지역장들이 심의를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5/10 ~ 5/16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2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3 나는 중이 아니야 진광스님 불교신문사
4 잔년 (우리에게 남은 시간) 덕현스님 법화
5 아침에 일어나면 꽃을 생각하라 달라이 라마 불광출판사
6 정선 디가 니까야 이중표 불광출판사
7 마하시 사야도의 담마짝까 법문 (초전법륜경) 마하시 사야도/일창스님 불방일
8 행복의 그릇을 채워주는 365일 마음공부 무명스님 쌤앤파커스
9 설악무산 그 흔적과 기억 김병무/홍사성 인북스
10 행이 깨끗하면 복은 저절로 (제법집요경 풀이) 일휴스님 운주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