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칼럼] 샤워시간 1분 줄이기
[환경칼럼] 샤워시간 1분 줄이기
  • 천미희 한마음선원 부산지원 기획실장
  • 승인 2019.04.19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여 년 전, 산골에서 머물고 있을 때였다. 어느 날 상수도가 고장 났다. 나는 집 근처의 절에서 들통 두 개로 물을 길어와 한 통은 데워 온수로, 또 한 통은 냉수로 세수, 머리 감기, 걸레를 세탁하고도 물이 남았던 기억이 생생하다. 남아 있는 물을 바라보며 작은 들통 두 개의 물로도 가능한 일이 얼마든지 많다는 사실 앞에 조금은 놀랐었다.

그러나 도시로 돌아오고 나는 들통에 물을 받아서 쓰는 행위와는 아주 멀어져 버렸다. 가끔 운동화나 작은 빨래를 할 때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세면기의 수도꼭지나 샤워기에서 흘러나오는 물을 사용한다. 특히 아이가 어릴 때는 하루가 멀다 하고 탕에 물을 받아 놓고 목욕을 했다. 목욕을 위해 욕조 가득 채워진 물이면 얼마나 많은 것들을 할 수 있는지 가늠해 보는 일은 마음에서 미뤄두었다.

이제 아이는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었고 탕 목욕의 횟수는 크게 줄었다. 그러나 여전히 샤워나 목욕으로 소비하는 물의 양은 만만찮다. 절수용 샤워기를 사용하고 변기에 1.2페트병에 물을 채워 넣어두는 등의 작은 실천들은 계속 이어오고 있지만 샤워나 목욕으로 흘려보내는 많은 물에는 속수무책이다. 우리나라 물 소비량 세계 1위의 기록에 내가 한몫을 하는 건 아닌가 싶어질 때면 수도가 고장 났던 시골에서의 어느 날을 떠올려 보게 된다.

지구 한편에서는 마실 물이 턱 없이 모자란다. 누군가에겐 식수인 물로 샤워를 한다고 생각하니 미안하지만 그렇다고 하루아침에 습관이 된 샤워를 멈추기는 어려울 수도 있다. 그렇다면 아주 재미있는 실천 방법이 있다.

샤워할 때 소변을 보는 것이다. 샤워 중 소변은 아주 개인적인 행동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한다면 지구를 위한 행동이 될 수 있다.

실제로 이스트 앵글리아 대학교에서 이뤄진 연구에 따르면 15천명의 사람이 하루에 한 번씩 샤워 중에 소변을 본다면 올림픽용 수영장 26를 가득 채울 만큼의 물을 아낄 수 있다고 한다. 실제로 브라질의 환경단체인 SOS마타아틀란티카는 샤워 중 소변보기캠페인을 벌인 바 있다.

또 우리가 샤워나 목욕 횟수를 줄인다면 물을 데우는데 사용하는 전기를 아낄 수 있다. 200ml의 목욕물을 데우는 전기로는 천막교실에서 100촉짜리 백열전구 하나를 70시간 밝힐 수 있다. 내가 별도로 나눔을 하지 않더라도 단지 샤워 시간을 줄이고, 목욕 횟수를 줄이는 것만으로도 지구에서 살고 있는 이웃들에게 에너지를 나눌 수 있는 길이 된다.

다행히 몇 년 전부터 미국에서는 매일 샤워하는 습관을 포기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 추세는 프랑스, 호주, 멕시코 등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중이라니 다행스런 일이다. 일주일에 매일 샤워하던 사람이 샤워 횟수를 일주일에 두 번으로 줄이면 물 사용량이 4분의 1 가량으로 줄어든다.

초여름이 다가온다. 시원한 샤워가 더욱 생각나는 계절, 우리의 샤워 시간을 단 1분만이라도 줄인다면 샤워를 할 때마다 마실 물이 없는 지구 저편을 생각하는 공생, 공용의 태도와 품격을 되찾을 수 있지 않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10/04 ~ 10/10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2 천태소지관 천태지자/윤현로 운주사
3 사찰에는 도깨비도 살고 삼신할미도 산다 노승대 불광출판사
4 요가 디피카 B.K.S.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5 삶이 내게 묻는 것들 보현스님 쌤앤파커스
6 죽을만큼 힘들 때 읽는 책 장웅연 담앤북스
7 용수 스님의 코끼리
(본래 나로 사는 지혜)
용수스님 스토리닷
8 천강에서 달을 보다
(25인의 선지식 이야기)
채문기 모과나무
9 불교관리학 성운대사/조은자 운주사
10 유마경 역해 이상규 해조음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