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前의원 석고대죄하라”
“차명진 前의원 석고대죄하라”
  • 윤호섭 기자
  • 승인 2019.04.16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사노위, 차명진 前의원 세월호 유족 비난에 성명

차명진 국회의원이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두고 자신의 SNS세월호 유가족, 징하게 해 처먹는다는 글을 올려 논란이 이는 가운데,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가 차 전의원을 강력 비판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416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세월호 참사는 청와대, 정부, 해경, 해수부, 회사, 선원 등의 총체적 잘못으로 억울한 죽음을 당한 것이 명백함에도 차 전의원은 이를 폄훼하고 농락했다. 세월호 가족들 마음에 큰 상처를 주고, 국민들에게도 큰 충격을 줬다면서 차 전의원의 정신 상태가 정상적인지 의심까지 든다.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한 말이라면 더욱 용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사노위는 이어 납득 못하는 죽음은 쉽게 잊힐 수 없고, 죽음의 원인이 밝혀져야 가족은 숨이라도 쉬면서 살아갈 수 있을 것이라며 차명진 전의원은 세월호 가족들과 국민들에게 석고대죄하고 평생 뉘우침으로 살아갈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차명진 전의원 석고대죄하라

불교의 가르침 뿐 만이 아니라 사람이 살아가는 세상에서는 하여서는 안 될 말이 있다.

말 중에서 거짓말, 혐오스러운 말, 업신여김 등은 무거운 과보를 받는다.

특히 세월호 참사는 청와대, 정부, 해경, 해수부, 회사, 선원 등의 총체적 잘 못으로 억울한 죽음을 당한 것이 명백한 사실인데

차명진 자유한국당 전의원은 그 죽음을 폄훼하고, 농락하면서, 세월호 가족들 마음에 커다란 상처를 주었으며 국민들에게도 큰 충격을 주었다.

전직 국회의원이 말 했다기에는 도저히 믿을 수 없어서 차 전의원의 정신 상태가 정상적인지 의심이 들기까지 한다.

만약 정상 마음 상태에서 무슨 다른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한 말이라면 더 더욱 용서 할 수 없는 것이다.

억울하고, 납득을 못하는 죽음은 쉽게 잊혀 질 수 없는 것이며 그 죽음의 원인이 밝혀져야 그나마 작은 위안이 되어 가족은 숨이라도 쉬면서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억울하게 돌아가신 분들에게도 반드시 죽음의 원인이 밝혀져야 영혼이라도 평온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기에 철저한 사고의 원인을 밝혀내는데 여,야 가릴 것 없이 철저하게 협조하여야 할 것인데 이런 어처구니없는 망언을 쏟아내는 정치인이 있다니 서글픔과 분노심을 느낀다.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차명진 전의원은 세월호 가족들과 전 국민들에게 석고대죄하고 평생 뉘우침으로 살아 갈 것을 촉구한다.

더 이상 그 이름이 귀에 들리고, 눈에 보이는 것이 모든 사람을 힘들게 한다.

2019416일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5/10 ~ 5/16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2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3 나는 중이 아니야 진광스님 불교신문사
4 잔년 (우리에게 남은 시간) 덕현스님 법화
5 아침에 일어나면 꽃을 생각하라 달라이 라마 불광출판사
6 정선 디가 니까야 이중표 불광출판사
7 마하시 사야도의 담마짝까 법문 (초전법륜경) 마하시 사야도/일창스님 불방일
8 행복의 그릇을 채워주는 365일 마음공부 무명스님 쌤앤파커스
9 설악무산 그 흔적과 기억 김병무/홍사성 인북스
10 행이 깨끗하면 복은 저절로 (제법집요경 풀이) 일휴스님 운주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