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대승네트워크, 감로수 검찰 수사 촉구
신대승네트워크, 감로수 검찰 수사 촉구
  • 윤호섭 기자
  • 승인 2019.04.10 18:5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단개혁 25주년, 과거에도 공익제보가 촉발”

신대승네트워크가 조계종과 하이트진로음료의 감로수 사업에서 마케팅업체에 제공되는 수수료에 대한 의혹을 검찰이 풀어줄 것을 촉구했다.

신대승네트워크는 410일 성명을 내고 “1994년 종단개혁 25주년을 맞이하는 오늘, 조계종노조가 고발한 내용에 대해 검찰의 성역 없는 조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신대승네트워크는 열악한 상황에서 제 신분이 드러나는 위험을 무릅쓰고, 종헌종법을 지키고 종단을 바로잡으려고 얼마 전까지 종단 대표자이던 전 총무원장을 고발하기란 대단한 용기라고 조계종노조 활동을 높이 평가한 뒤 조계종단이 노조 집행부를 대기 발령한 것에 대해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신대승네트워크는 이어 “25년 전에도 상무대 비리, 서의현 집행부와 경찰 유착사실에 대한 내부 공익제보가 종단을 개혁하는 촉발점이 됐다면서 조계종단은 하루속히 안팎으로 드러난 의구심을 낱낱이 짚어 뚜렷하게 밝혀내길 바란다. 그래야만 국민들이 불교에 거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믿음을 살려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계종단은 노조 공익제보에

따르는 진실을 하루속히 밝혀야 합니다.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대한불교조계종 지부가 승려복지에 써야할 삼보정재를 불법으로 빼돌렸다고 국가기관에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혐의를 받고 있는 사람이 삼보정재를 지키고 종헌종법을 아울러야 하는 대한불교조계종 최고 책임자였던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이라는 데 참담한 마음입니다,

관련 보도가 방송언론에서 이어지고 있고, JTBC 뉴스룸은 조계종단과 관계없는 ()정에 감로수 상표사용료로 5억여 원이 지급되었으며, 자승스님 동생이 ()정의 내부이사로 특수 관계였다고 덧붙여 보도했습니다. 종교는 성역이 아닙니다. 검찰은 노조가 고발한 것이 사실인지 의혹이 하나도 남지 않도록 성역 없는 수사하기를 바랍니다.

현재 종단은 1994년 종단개혁 바탕에서 태어났습니다. 종무원제도를 받아들인 까닭이 종단개혁이 안정되게 이어가고, 특정 권력이 아닌 종헌 종법에 따라 종단이 운영되고, 사회 흐름과 함께 하라는 요구에 따른 것입니다.

노조가 종단에 승려복지기금으로 들어와야 할 감로수 상표사용료가 종단과 관계없는 제3자인 ()정이라는 업체에 지급해온 것을 확인하고, 이를 바로잡으려고 불법을 저질렀다고 보이는 사람을 고발하는 것은 종헌 종법을 지키고, 삼보정재를 지켜야 하는 종무원으로서 마땅한 일입니다. 또한 올바른 일터를 꾸리고, 참다운 불교공동체를 이루기 위한 노력입니다. 불법을 저지른 당사자로 꼽힌 이가 전 총무원장이라 해서 이를 따르지 않는다면 오히려 종무원법을 어겨 종단 스스로가 불법적으로 삼보정재를 빼돌린 것을 보고도 눈을 감는 방조자이거나 동조자가 되는 것입니다.

열악한 상황에서 제 신분이 드러나는 위험을 무릅쓰고, 종헌종법을 지키고 종단을 바로잡으려고 얼마 전까지 종단 대표자이던 전 총무원장을 고발하기란 대단한 용기 없이는 할 수 없는 일입니다.

그런데 조계종단은 이를 북돋우기는커녕 노조가 종단 명예를 떨어뜨렸다며 노조 집행부를 대기 발령시키고, 덧붙여 사실관계를 제대로 조사하지도 않은 채 혐의자로 떠오른 자승 전 총무원장을 대변하는듯한 기자회견을 하고 나왔습니다. 이와 같은 모습에서 현 조계종총무원 집행부가 전 총무원장 영향력 아래 있지 않느냐하는 의구심을 깊게 해주고 있습니다.

조계종단은 노조 고발에 따른 철저한 조사를 해서 있는 그대로 사실을 종도들을 비롯한 국민 앞에 낱낱이 밝히고, 종헌 종법에 따라 후속 조치를 해야 할 것입니다. 그래야 현 총무원이 전 총무원장 영향력 아래 있다는 의구심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노조 고발이 사실에 맞는지 펼치는 조사는 객관성을 띄는 믿을 수 있는 사람들로 진상조사단을 꾸려서 해나가야 합니다.

아울러 조계종단은 노조 집행부에게 한 징계절차를 철회하길 바랍니다. 대기발령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국민들은 노조를 무너뜨리고 공익제보자를 탄압한다고 여길 수밖에 없습니다. 옹근 부처님 뜻에 따라 잘못된 것을 짚으려는 노조 집행부를 징계하는 것은 사회적 약자를 아우르고 보듬어야한다는 시대 흐름뿐만 아니라 2,700년을 이어온 불교 정신에 어긋나는 것입니다.

오늘은 종단개혁 25주년 해입니다. 25년 전에도 상무대 비리, 서의현 집행부와 경찰의 유착사실에 대한 내부 공익제보가 종단을 개혁하는 촉발점이 되었습니다. 그 개혁바탕에서 새로운 조계종단이 만들어져, 이제까지 이어올 수 있었다는 사실을 현 총무원장스님을 비롯한 종단살림을 맡고 있는 이들은 잘 알고 있을 것입니다.

조계종단은 하루속히 안팎으로 드러난 의구심을 낱낱이 짚어, 뚜렷하게 밝혀내기를 바랍니다. 그래야만 국민들이 불교에 거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믿음을 살려낼 수 있을 것입니다.

2019410

신대승네트워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겹다 2019-04-22 09:12:42
94년 개혁팔이 적당히 해라

푸웁 2019-04-12 09:49:58
여성개발원 문제에는 침묵으로 일관하더니
이것은 어르신과 상관 없다고 판단하였나부죠^^
어쨌든 이걸 계기로 재기에 성공하길 바랍니다.
근데 앞으로도 포교원장님에 대해서는 침묵할 건가요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3/6 ~ 3/12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2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3 스님, 기도는 어떻게 하는 건가요? 자현스님 조계종출판사
4 힘들 때 펴보라던 편지 (선승들의 일화 301) 최성현 불광출판사
5 요가디피카 현천스님 선요가
6 잔년 (우리에게 남은 시간) 덕현스님 법화
7 용성 평전 김택근 모과나무
8 달라이라마의 입보리행론 강의 달라이라마/이종복 불광출판사
9 금강경삼가해 전재강 운주사
10 밀교 진언수행 이야기 최종웅 올리브그린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