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륜성왕 상투 속 구슬 주면 안 된다”
“전륜성왕 상투 속 구슬 주면 안 된다”
  • 현불뉴스
  • 승인 2019.03.22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 3칙 백장불자화 3

[評唱 2]

古時尊宿 纔見僧來 便舉起拂子 問佛法 或問祖意西來意 多舉起拂子 所謂 如獅子教兒. 迷蹤訣 纔方跳擲又翻身了也 須會他宗師家手脚始得 如此奇絕. 看他師資相見. 如印印空 更無瑕玷 如印印泥 誰辨得他字義. 到這裏 道吾舞笏同人會 石鞏張弓作者知 如印印水.

옛날에 존숙(尊宿, 덕 높은 어른)들은 (학인)스님이 오는 것을 보자마자 바로 불자(拂子)를 들어 세웠고, 불법(佛法)을 묻거나 혹은 조사가 서쪽에서 온 뜻(祖師西來意)을 물을 때에도 많이들 불자를 들어 세우곤 했는데, 이른바 마치 사자(獅子)가 새끼를 가르치는 것과 같았다. 미혹한 자취를 끊어야 바로 뛰어올라 몸을 뒤집을 수 있는 것이니, 모름지기 저 종사들의 솜씨가 이와 같이 비할 데 없이 기이했음을 알아야 한다. 저 스승과 제자가 서로 만나는 것을 보라! 마치 도장을 허공에 찍는 것과 같아서 (如印印空) 조금의 허물이나 잘못도 없고, 마치 도장을 진흙에 찍는 것과 같은 데(如印印泥) 누가 저 글자의 뜻을 가려낼 수 있겠는가? 여기에 이르러서는 도오(道吾)가 홀(笏)을 잡고 춤을 추자 동인(同人, 같은 경지에 있는 사람)이 알았고, 석공(石鞏)이 활시위를 메자 작자(作者, 선지식)가 안 것이 마치 도장을 물에다 찍는 것과 같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涅槃心易曉 差別智難明. 只如 溈山問仰山 “馬祖出八十四員善知識 幾人得大機 幾人得大用” 仰山云 “百丈得大機 黃蘗得大用 自餘皆是唱道之師” 看他馬祖一喝 百丈直得三日耳 聾 且道 此一喝意作麼生. 不見適來道 “輪王髻中珠 不可輕分付” 古人那裏肯獨自用來.

열반심(涅槃心)은 쉽게 알 수 있지만, 차별지(差別智)는 밝히기가 어렵다. 위산(溈山)이 앙산(仰山)에게 물었다. “마조(馬祖)에게서 84명의 선지식이 나왔는데, 몇 사람이나 대기(大機)를 얻었으며, 몇 사람이나 대용(大用)을 얻었느냐?”

앙산이 말했다. “백장(百丈)이 대기를 얻었고, 황벽(黃蘗)이 대용大用을 얻었습니다. 나머지 모두는 창도사(唱道之師, 교가의 스님) 일뿐입니다.”

저 마조가 일 할(一喝)을 하자 백장이 곧바로 3일 동안 귀먹었던 것을 보라! 자, 말해보라! 이 일 할의 뜻은 무엇인가? 좀 전에 말한 것을 보지 못했는가? “전륜성왕의 상투 속 구슬은 가볍게 주어서는 안된다”고 하였던 것을! 고인(古人)이 언제 제멋대로 쓰는 것을 긍정했는가? ❋도오는 관남도오(關南道吾)를, 동인(同人)은 도오의 스승 관남도상(關南道常, 염관제안의 법손)을 뜻한다.

❋석공은 석공혜장(石鞏慧藏)을, 작자는 삼평의충(三平義忠)을 뜻한다.

❋석공혜장(생몰 연대 미상): 당나라 때 스님으로 원래 수렵을 업으로 했는데, 어느 날 사슴을 쫓다가 마조도일을 만나서 설법을 듣고는 활을 버리고 출가하여 그의 법을 이었다.

❋삼평의충(三平義忠, 781~872): 석공혜장에게 참구하고, 후에 대전보통의 법을 이었다.

❋위산영우(潙山靈祐, 771~853): 당나라 때 스님. 제자 앙산혜적과 함께 선풍을 크게 거양하여, 그 법계를 위앙종이라 함. 15세에 출가, 백장회해 문하로 들어가 법을 이음.

❋앙산혜적(仰山慧寂, 803~887): 17세에 출가하여 두개의 손가락을 잘라서 서원을 세우고 삭발함. 위산영우에게 참학하여 법을 이음.

❋황벽희운(黃蘗希運, ?~850): 백장회해의 법을 이음. 배휴의 청에 의해 출가지인 황벽산에 가서 황벽이라 이름 짓고 개조가 됨. 제자로는 임제의현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11/29 ~ 12/5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낡은 옷을 벗어라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2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3 다만 그윽한 마음을 내라 (대행스님 법어집) 대행스님 한마음선원
4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5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6 느낌, 축복인가 수렁인가 (밝은 사람들 총서 14) 권석만 외 4인 운주사
7 당신의 마음에
답을 드립니다
(목종스님 상담에세이)
목종스님 담앤북스
8 아침이 힘든 당신에게
(홍파 스님이 보내는 짧은 편지)
홍파스님 모과나무
9 틱낫한 불교 틱낫한/권선아 불광출판사
10 역설과 중관논리
(반논리학의 탄생)
김성철 오타쿠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