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불교 관련 법 개선에 협력”
황교안 “불교 관련 법 개선에 협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3.14 16:1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예방, 국무총리 시절 이후 두 번째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3월 14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예방을 받고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꾸준히 종교편향 논란이 있어온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예방했다. 황 대표는 과거 마곡사와 깊은 인연이 있다며 불교계 현안으로 대두된 각종 법령 개선에 협력할 의사를 표명했다.

원행 스님은 314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서 황교안 대표의 예방을 받았다. 황 대표의 조계종 예방은 2015년 국무총리 시절 이후 2번째다. 이 자리서 황 대표는 “20대 초반 고시 공부를 마곡사에서 한 인연이 있다. 종교는 기독교지만 사찰서 공부해 오늘에 이르는 한 걸음이 됐다고 생각한다면서 자연공원법과 지방세법 시행령 등 불교 관련 법령을 잘 챙겨보겠다고 밝혔다.

원행 스님은 공주 마곡사는 유서 깊은 사찰이다. 독립운동가 김구 주석도 잠시 머무르며 출가 수도했던 곳이라며 광복 후 다시 마곡사를 찾아 심은 향나무 한 그루가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황 대표가 호국불교에 대해 묻자 원행 스님은 표현의 차이는 있을 수 있다. 불교는 국토와 민족을 부처님같이 섬기기 때문에 이에 위해를 가하는 경우 지키고자 했던 것이다. 위정자 입장에서는 호국불교라고 표현할 수 있고 불교적으로는 동체대비 사상을 구현하는 자유와 평화를 향해 대항하는 것으로 보면 된다고 답했다.

이후 비공개로 전환된 뒤 스님과 황 대표 등은 문화 창달에 관한 이야기를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조계종 기획실장 오심 스님에 따르면 종단은 자유한국당에 환경부,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가 불교문화재를 점이 아닌 면 단위로 인식해야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예방에 앞서 황 대표는 종단 스님들의 제안에 따라 인근 조계사 대웅전을 참배했다. 이날 예방에는 주호영(전 정각회 회장김순례·이진복·이헌승·전희경 당내 의원들이 함께했다.
 

비공개 차담 이후 조계종 스님들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찍은 단체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oseph Joo 2019-03-18 23:11:03
다종교사회인 대한민국에서 공적으로 예방한 타종교 정치인에게 자신들의 예법 일방 강요하는 종교는 예법 논하기 이전, 상대 예법 걷어찬 무례함의 극치 보여주는 것이다.
http://m.cafe.daum.net/ahcs/jJ9Z/1?svc=cafeapp

이종호 2019-03-18 01:04:30
황교안 전도사는 하나님께 회개하시오.
꼭 이래야되나?
참배 않고도 얼마든지 대화하고 교제할 수 있는데 왜 이러나
황교안 마져? 실망이다.
이승만,트럼프같은 믿음의 사람은 없단 말인가?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5/3 ~ 5/9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2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3 사랑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정운스님 조계종출판사
4 아침에 일어나면 꽃을 생각하라 달라이 라마 불광출판사
5 잔년 (우리에게 남은 시간) 덕현스님 법화
6 가사체 불교경전과 한글세대 불교경전 무비스님, 조현춘 운주사
7 잠시 멈추고 나를 챙겨주세요 도연스님 담앤북스
8 나는 중이 아니야 진광스님 불교신문사
9 마하시 사야도의 담마짝까 법문 (초전법륜경) 마하시 사야도/일창스님 불방일
10 십우도 백금남 무한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