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포교사단 11대 선거 앞두고 갈등 표출
조계종 포교사단 11대 선거 앞두고 갈등 표출
  • 노덕현 기자
  • 승인 2019.03.10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단·부단장 5명 사퇴, 직무대행 체제 변경
조계종 포교사단은 3월 10일 직무대행 체제로 대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사진 앞열 오른쪽 첫번째가 직무대행으로 선출된 방창덕 대구지역단장이다.

 

조계종 포교사단장 선출방식을 둔 갈등으로 포교사단 단장과 부단장 등이 일괄사퇴했다. 직무대행 체제로 진행된 대의원총회서 포교사단은 7월 임시총회에서 사단장 선거규정 개정 등을 논의키로 했다.

조계종 포교사단은 3월 10일 서울 동국대 중강당에서 ‘2019 정기대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에는 450명 가운데 위임 포함 364명 참석했다. 하지만 이날 총회는 포교사단장과 부단장 등이 불참했고, 총회 30분 전 열린 긴급 운영위원회에서 선출된 직무대행이 의장을 맡아 진행됐다.

제11대 사단장 선거권 범위
논의과정 갈등, 단장단 사퇴

3월 8일 포교원 사표 수리
10일 총회 앞두고 직무대행

보궐선거 통해 새 사단장 선출
7월 임시총회서 규정 개정추진

조계종 포교사단은 올해 10월경 진행 예정인 제11대 조계종 포교사단장 선출을 두고 제도개선TF를 구성해 선출방식을 논의해왔다. 이번 집행부 일괄 사퇴는 전문운영위원 등 선거권 제한에 대한 입장 차이로 인한 갈등 여파로 단장단 사표 제출에 포교원은 3월 4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포교사단 지역단 간담회를 열고 중재에 나섰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포교원과 지역단 등은 단장단 사표 반려 방침과 함께 7월 경 임시대의원총회를 통해 500여 명 수준의 대의원까지 포함한 확대 간선제를 추진하기로 입장이 모았다.

하지만 사표를 제출한 단장단은 사퇴 의사를 재차 밝혔고, 결국 포교원은 3월 8일 사표를 수리했다. 한성웅  전 수석부단장은 이번 사퇴에 대해 “한계를 느꼈다”고 토로했다.

포교사의날과 대의원총회를 앞두고 발생한 집행부 공석 사태에 포교사단은 3월 10일 1시 경 포교사단 사무실에서 긴급운영위원회 회의를 열고 방창덕 대구지역단 단장을 직무대행으로 선출했다.

방창덕 사단장 직무대행은 “짧은 기간이지만 협의체 구성 등 소통을 근간으로 직무대행직을 수행하겠다”며 “포교사단이 원숙한 단체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방 직무대행은 7월 대의원 총회 전 진행될 10대 단장 보궐선거까지 단장직을 수행한다.

방 직무대행은 대의원 총회에서 “7월 임시대의원총회에서 전문위원 선거권 제한과 지역단 선거권 확대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대의원 총회서는 사단장 선거와 관련된 정관 일부가 수정됐다. 포교사단은 7월 경 임시 대의원총회를 열고 그동안 논의한 간선제 확대 등을 결의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날 대의원총회서 포교사단은 제도개선 TF회의와 지난 1월26일 제1차 운영위원회 결의에 따른 단장 선거 관련 정관 수정을 결의했다.

기존 운영위원회는 단장·수석부단장·지역단장·전문운영위원 등으로 구성된 임원과 각 지역단 부단장, 포교사단 설립 법인 대표와 산하단체 대표 등으로 구성됐지만 수정에 따라 포교사단이 설립한 사단법인 좋은인연 대표와 산하단체 무소유실천운동본부 대표가 삭제됐다.

이성학 포교사단 사무국장은 “현행 사단장이 당연직으로 법인과 산하단체 대표를 맡고 있지만 공공영역에 해당하는 만큼 대표가 달라질 경우 상위기관인 포교사단에 과도한 권한을 행사할 가능성이 있어, 선거권을 제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그동안 운영위 3분의 1이상 추천과 복수추천 조항으로 단독 혹은 2인 후보 경합이었던 사단장 후보 추천도 복수추천이 가능하도록 변경했으며, 3인 이상 복수후보 출마 후 과반수 이하 득표시에는 1,2위의 결선투표를 진행하도록 했다.

또 단일후보시 운영위원 재적 절반 이상의 출석과 출석위원 과반수 득표로 선출하도록 조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5/10 ~ 5/16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2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3 나는 중이 아니야 진광스님 불교신문사
4 잔년 (우리에게 남은 시간) 덕현스님 법화
5 아침에 일어나면 꽃을 생각하라 달라이 라마 불광출판사
6 정선 디가 니까야 이중표 불광출판사
7 마하시 사야도의 담마짝까 법문 (초전법륜경) 마하시 사야도/일창스님 불방일
8 행복의 그릇을 채워주는 365일 마음공부 무명스님 쌤앤파커스
9 설악무산 그 흔적과 기억 김병무/홍사성 인북스
10 행이 깨끗하면 복은 저절로 (제법집요경 풀이) 일휴스님 운주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