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중앙·산하기관, 양양서 워크숍 마쳐
조계종 중앙·산하기관, 양양서 워크숍 마쳐
  • 윤호섭 기자
  • 승인 2018.12.18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무원장 원행 스님 “실추된 불교 위상 되찾자”
양양 낙산사 해수관음보살상 앞에서 조계종 중앙종무기관 및 산하기관 교역직 스님과 일반직 종무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양양 낙산사 해수관음보살상 앞에서 조계종 중앙종무기관 및 산하기관 교역직 스님과 일반직 종무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계종 중앙종무기관을 비롯해 산하기관 등 교역직 스님과 일반직 종무원들이 강원도 양양에서 워크숍을 마쳤다.

조계종(총무원장 원행)36대 총무원 집행부 출범을 맞아 종단운영에 대한 기조와 운영방향을 공유하고, 전체 종무원 소통과 화합의 장을 마련하고자 1213~14일 양양 낙산사 일원서 2018년도 중앙종무기관 및 산하기관 워크숍을 진행했다18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는 총무원장 원행 스님, 교육원장 현응 스님, 포교원장 지홍 스님을 비롯한 80여 명의 교역직 스님과 280여 명의 일반직 종무원 등 총 360여 명이 참가했다. 교역직과 일반직 종무원 전체가 참여한 워크숍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양군민체육센터서 열린 입재식에서 원행 스님은 우리는 화합과 혁신으로 미래불교를 열어갈 것을 다짐하고, 실추된 불교 위상을 다시 되찾고자 함께하고 있다모두 힘을 합쳐 한국불교라는 배가 순항할 수 있도록 다함께 힘차게 노를 저어가자고 당부했다.

이날 종무원들은 36대 집행부의 화합과 혁신, 미래라는 종단운영 3대 기조를 공유하는 한편, 이영경 교수(동국대 조경학과)를 초빙해 우리나라 국립공원 정책의 문제점을 진단하는 시간을 보냈다.

이튿날에는 낙산사 참배가 이어졌다. 총무부장이자 낙산사 주지인 금곡 스님은 “2005년 화마로 인해 사찰이 소실되는 어려움을 겪었지만 다시 아름다운 도량으로 거듭났다. 종무원들에게 어려운 일이 닥쳐도 신심과 원력으로 슬기롭게 잘 이겨내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과 종무원들의 회향식.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과 종무원들의 회향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3/6 ~ 3/12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2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3 스님, 기도는 어떻게 하는 건가요? 자현스님 조계종출판사
4 힘들 때 펴보라던 편지 (선승들의 일화 301) 최성현 불광출판사
5 요가디피카 현천스님 선요가
6 잔년 (우리에게 남은 시간) 덕현스님 법화
7 용성 평전 김택근 모과나무
8 달라이라마의 입보리행론 강의 달라이라마/이종복 불광출판사
9 금강경삼가해 전재강 운주사
10 밀교 진언수행 이야기 최종웅 올리브그린
※ 제공 : 도서출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