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도사, 대승경전의 꽃 ‘화엄’ 세상으로 초대
통도사, 대승경전의 꽃 ‘화엄’ 세상으로 초대
  • 하성미 기자
  • 승인 2018.12.01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7일 입재, 30일 동안 릴레이 법석
지난 화엄산림법회에 참석한 대중들의 모습. 통도사는 12월 7일 부터 30일간 화엄산림법회를 개최하고 대승경전의 꽃이라 불리는 화엄경의 도리를 설한다.
지난 화엄산림법회에 참석한 대중들의 모습. 통도사는 12월 7일 부터 30일간 화엄산림법회를 개최하고 대승경전의 꽃이라 불리는 화엄경의 도리를 설한다.

전국 최대 규모 화엄산림 법석이 통도사에서 열린다.

영축총림 통도사(주지 영배)127~ 20191530일 간 경내 설법전에서 48회 통도사 화엄산림 법회를 개최한다.

전국 최대 규모 <화엄경> 법석으로 동안거 기간 동안 불자들에게 화엄의 세계로 안내할 대강백 30명이 자리해 화엄경을 설한다.

입재는 127일 오전 11시 영축총림 방장 성파 스님의 법문으로 시작해 같은 날 오후에는 무비 스님이 법좌에 올라 화엄경 현담을 주제로 법문한다. 이후 법석은 128~1529일 동안 매일 오전 10, 오후 2시 두 차례에 나눠 진행된다. , 일요일 오전 법석은 1020분에 앞당겨 시작한다.

아울러 매주 토요일 저녁예불 후에는 설법전에서 법성게 정진을 진행하고, 일요일 오전 법문 후에는 천도재를 봉행한다. 법성게는 영가의 극락왕생을 기원하고 친족을 잃은 슬픔을 위로하는 천도의식이며 마지막 회향 법회 후 대중들은 위패와 다라니를 들고 금강계단을 한 바퀴 돈 후 소대의식을 진행한다.

화엄산림 법회는 1927년 대승보살도의 뜻을 전하기 위해 화엄산림법회를 시작한 것이 첫 유래이다.
화엄산림 법회는 1927년 대승보살도의 뜻을 전하기 위해 화엄산림법회를 시작한 것이 첫 유래이다.

화엄산림 법회는 1925년 통도사 극락암 경봉 스님이 어려운 노인들을 보살피기 위해 만일염불회를 개설한데 이어 1927년 대승보살도의 뜻을 전하기 위해 화엄산림법회를 시작한 것이 첫 유래이다.

경봉 스님은 젊은 날 종일토록 남의 보배를 세어 봐야 자신의 몫은 반 푼 어치도 없다.’<화엄경> 구절을 읽고 발심해 기회가 있을 때마다 법문 중에 <화엄경>을 인용했으며 만년에는 화엄’(華嚴)이라는 두 글자를 쓰고 내 평생 공부가 여기에 담겨있다고 할 정도로 <화엄경>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었다.

경봉 스님은 1927년 화엄산림 법회를 주관하던 해 삼소굴에서 화두를 들어 정진하다가 1120일 새벽, 방안에서 촛불이 일렁이는 것을 보고 깨달음을 얻었다고 알려진다.

법문하는 경선 스님의 모습.
법문하는 경봉 스님의 모습.

통도사는 경봉 스님의 권선문에 따르면 화엄경 법문은 어둠 속에서 보배를 찾아 볼 수 있게 하는 등불과 같은 존재이다고 했다대승경전의 꽃 화엄경을 통해 유루의 법을 버리고 무루의 법을 증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법회 일정표. 자세한 내용은 통도사 홈페이지에서 참고 가능하다.​법회 일정표. 자세한 내용은 통도사 홈페이지에서 참고 가능하다.
법회 일정표. 자세한 내용은 통도사 홈페이지에서 참고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