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당으로 가는 길
금당으로 가는 길
  • 박재완 기자
  • 승인 2018.11.24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당으로 가는 길

계절을 오는 것으로만 알았지
사는 일도 그랬지
다가오는 것들만 보였지
언제부턴가 계절은 가는 것이었지
사는 일도 변했지
지나간 것들이 더 선명해졌지
그리고 언제부턴가는
계절이 가는 걸 알지 못했지

어느 늦은 가을날
금당으로 가는 길에서
바람에 날리는 마른 낙엽을 만났지
하필 금당으로 가는 길에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