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주인답게"...7대종교 신도들 함께 걷다
"한반도 주인답게"...7대종교 신도들 함께 걷다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8.11.11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평화협, 11월 10일 한반도 평화다짐 걷기축제 '성료'
11월 10일 열린 '한반도 평화다짐 걷기축제'서 7대 종단 신도대표를 비롯한 참가자들이 걷기 출발 전 구호를 외치는 모습.

"우리 7대 종단 신도들은 각 종교의 가르침을 기반으로 남북 영토가 하나되는 '땅의 통일'을 넘어, 마음이 하나되는 진정한 통일의 정서적 기반이 될 것을 다짐합니다. 우리 종교인들은 통일시대 한반도의 주인답게 각자 자리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사)한국사회평화협의회(이사장 이기흥조계종 중앙신도회장, 이하 사회평화협)는 11월 10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 일대서 '모두함께 우리답게 한반도 평화다짐 걷기축제'를 개최해 종교간 화합을 통해 남북 화해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솔선수범할 것을 다짐했다. 이날 불교, 가톨릭, 개신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평신도 대표를 비롯해 각 직능대표와 시민 등 1500여 명이 걷기대회에 동참했다.

'한반도 평화 정착'을 주제로 한 이번 축제는 종교, 직업 등 각자 자리서 본분을 다해 사회 전반의 분열갈등을 극복하자는 '답게 살겠습니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행사는 개회선언, 개회사 및 축사, 범종교인 한반도 평화다짐 선언문 낭독, '하나된 약속' 애드벌룬 세레머니, 2인1조 걷기 등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불교, 가톨릭, 개신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평신도 대표를 비롯해 각 직능대표와 시민 등 1500여 명이 걷기대회에 동참했다. 걷기대회에는 참가자들의 발걸음 수를 더해 한반도 총 둘레인 3,200km를 만들고, 한반도 전체가 하나되어 함께 걷는 의미를 담았다고 전해졌다.

특히 걷기대회에는 참가자들의 발걸음 수를 더해 한반도 총 둘레인 3,200km를 만들고, 한반도 전체가 하나되어 함께 걷는 의미를 담았다고 전해졌다. 참가자들은 행사장 한 편에 마련된 한반도 모양 지도에 평화를 염원하는 메시지를 적은 발자국 스티커를 붙이며 의미를 되새겼다.

걷기 출발 전 문화체육관광부 김갑수 종무실장을 비롯한 정계 인사, 각 종단 대표회장, 직능대표(공공기관, 의료, 체육, 금융, 교육, 언론 등) 20여 명은 참가자 대표로 무대에 올라 '하나된 약속' 세레머니에 참여했다. 분야별로 나눠 버튼 7개를 누르자 약속하는 손 모양 애드벌룬이 펼쳐져 행사 활기를 더했다.

참가자 이금석(63조계종 직할교구신도회장) 씨는 "서로 종교는 다르지만 한민족이기에 같은 마음이라고 생각한다"며 "한마음으로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이번 걷기대회를 통해 서로 다름을 수용하고 화합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7대 종단 수장 등의 축사영상도 이어졌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부처님께서는 깨달음을 위해 함께 길을 걷는 도반과 화합하는 것이 먼저라고 하셨다. 오늘 행사가 종교와 계층, 신분과 성별, 남과 북 등 모든 장벽을 넘어 상생과 평등의 세상으로 나아가는 마중물이 되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춘천서 왔다는 정대민(24) 씨는 "불심으로 가득한 걷기대회에서 작지만 소중한 한 존재가 되고 싶어서 참여하게 됐다"며 "대불련 법우들과 함께 걸으며 남북 이슈 등에 대해 의논하고 토론하는 기회로도 삼을 수 있어 뜻 깊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기흥 사회평화협 이사장은 "오늘 새로운 마음으로 한반도 평화를 다짐하는 의미 있는 자리에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오늘 행사가 종교계는 물론 범국민 캠페인으로 확산돼 모두가 건강한 사회 속에서 행복한 삶을 누리고 평화로운 사회를 향해 나아가는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 김갑수 종무실장을 비롯한 정계 인사, 각 종단 대표회장, 직능대표 등 20여 명은 참가자 대표로 무대에 올라 '하나된 약속' 세레머니에 참여했다. 분야별로 나눠 버튼 7개를 누르자 약속하는 손 모양 애드벌룬이 펼쳐져 행사 활기를 더했다.
이기흥 사회평화협 이사장은 "오늘 새로운 마음으로 한반도 평화를 다짐하는 의미 있는 자리에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오늘 행사가 종교계는 물론 범국민 캠페인으로 확산돼 모두가 건강한 사회 속에서 행복한 삶을 누리고 평화로운 사회를 향해 나아가는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온해피 어린이합창단이 개막공연에서 '아름다운 세상'을 부르는 모습.
참가자들은 행사장 한 편에 마련된 한반도 모양 지도에 평화를 염원하는 메시지를 적은 발자국 스티커를 붙이며 의미를 되새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