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행 스님, 잇단 예방서 ‘화합’ 강조
원행 스님, 잇단 예방서 ‘화합’ 강조
  • 윤호섭 기자
  • 승인 2018.10.09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고종·국회정각회·KTX복직승무원 등 만나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태고종 총무원장 편백운 스님과 환담을 나누는 모습. 사진제공=조계종 홍보국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태고종 총무원장 편백운 스님과 환담을 나누는 모습. 사진제공=조계종 홍보국

조계종 제36대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잇단 예방자리서 화합을 재차 강조했다.

원행 스님은 108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을 찾은 태고종 총무원장 편백운 스님, 국회정각회, KTX복직승무원 등을 잇달아 만나 환담을 나눴다.

타 종단 수장으로서 가장 먼저 조계종을 예방한 편백운 스님은 먼저 원행 스님이 36대 총무원장으로 당선되고 주변이 안정돼 기뻤다고 인사를 건넨 뒤 선암사 문제로 조계종과 태고종 서로 어려움에 처했다. 더 이상 분쟁하지 말자고 제안했다.

이에 원행 스님은 상호 노력해 해법을 찾자. 종단을 위해, 종단협의회를 위해 태고종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편백운 스님은 이외에도 조계종이 교육기관이 없는 타 종단을 배려해 중앙승가대를 개방해줄 것과 태고종 출신 승려도 조계종서 일정 자격을 갖춘다면 군승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문호를 열어줄 것을 요청했다.

원행 스님은 현재도 중앙승가대 재학생 가운데 타종단 스님들 비율을 일부 규정하고 있다요청하신 내용을 반영하려면 법적 절차를 거쳐야 한다.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국회정각회 예방. 사진제공=조계종 홍보국
국회정각회 예방. 사진제공=조계종 홍보국

국회정각회 예방에는 주호영 회장과 오영훈·김영주 의원 등이 참석해 불교와 종단발전을 기원했다.

이 자리서 원행 스님은 많이 도와주시고, 협조해주시고, 신심을 내서 불교와 종단을 위해 활동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호영 회장은 국회 불자들이 종단과 불교발전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불교계 도움을 바탕으로 복직하게 된 KTX승무원들도 복직을 앞두고 원행 스님을 예방해 축하와 감사의 뜻을 전했다.

원행 스님은 전 원장스님들께서 열심히 해주셔서 듣는 칭찬인 것 같다. 앞으로도 이런 일에 소홀하지 않도록 불교계가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TX복직승무원과 스님들이 투쟁 당시 현수막과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조계종 홍보국
KTX복직승무원과 스님들이 투쟁 당시 현수막과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조계종 홍보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