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신라의 미소’ 보물 된다
경주 ‘신라의 미소’ 보물 된다
  • 신성민 기자
  • 승인 2018.10.04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2일 지정예고… 군위 법주사 괘불 등도
문화재청이 보물로 지정예고한 경주 얼굴무늬 수막새. 경주 흥륜사지서 발견됐다.
문화재청이 보물로 지정예고한 경주 얼굴무늬 수막새. 경주 흥륜사지서 발견됐다.

‘신라의 미소’로 잘 알려진 ‘경주 얼굴무늬 수막새’와 괘불 등 불교문화재가 보물로 지정된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경주 얼굴무늬 수막새’ 등 6건에 대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예고했다”고 10월 2일 밝혔다.

‘경주 얼굴무늬 수막새’는 일제강점기 경주 영묘사지(현재 사적 제15호 흥륜사지)에서 출토된 것으로 알려진 수막새이다. 1934년 다나카 도시노부(田中敏信)라는 일본인 의사가 경주의 한 골동상점에서 구입한 뒤 일본으로 반출했으나, 故 박일훈 국립경주박물관장의 끈질긴 노력으로 1972년 10월 국내로 돌아왔다.

와당 제작틀(와범)을 이용해 일률적으로 찍은 일반적인 제작 방식과 달리 손으로 직접 빚은 작품으로, 바탕흙을 채워 가면서 전체적인 형상을 만든 후 도구를 써서 세부 표현을 마무리했다. 지금까지 유일하게 알려진 삼국 시대 얼굴무늬 수막새로 신라인들의 염원과 인간적인 모습을 구현한 듯한 높은 예술적 경지를 보여주는 이 작품은 신라의 우수한 와당 기술이 집약된 대표작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지정 예고에는 문화재청이 전국 사찰에 소장된 대형불화인 괘불의 보존관리를 위해 정밀조사 사업을 하면서 문화재적 가치가 새롭게 발굴된 괘불도 3건도 포함됐다.

보물로 지정예고된 괘불들. 사진 왼쪽부터 군위 법주사 괘불도, 예산 대련사 비로자나불 괘불도, 상주 남장사 영산회 괘불도.
보물로 지정예고된 괘불들. 사진 왼쪽부터 군위 법주사 괘불도, 예산 대련사 비로자나불 괘불도, 상주 남장사 영산회 괘불도.

‘군위 법주사 괘불도’는 1714년(숙종 40년) 5월 수화승 두초 등 9명의 화승이 참여해 완성한 괘불로 총 16폭의 비단을 이었고 높이는 10m에 달한다. 부처임에도 화려한 보관과 장신구를 착용한 보살의 모습으로 구현한 점, 하단에 용왕(龍王)과 용녀(龍女)를 협시보살처럼 배치한 점 등 다른 불화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한 화면 구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예산 대련사 비로자나불 괘불도’는 1750년(영조 26년) 축명·사혜 등 4명의 화승이 조성한 것으로, 18세기 중엽 충청도 지역의 괘불 제작 경향을 보여주는 작품으로서 조선 후기 불화 연구에 중요한 의의가 있다.

‘상주 남장사 영산회 괘불도’는 1788년(정조 12년) 조선 후기 대표 불화승인 상겸(尙謙)의 주도로 총 22명의 화승이 조성에 참여했다. 이 괘불도는 높이 10m가 넘는 큰 규모에도 불구하고 본존인 석가모니를 중심으로 주위에 권속을 짜임새 있게 배치해 18세기 후반 경북 지역의 대표적인 불화 중 하나로 중요하게 평가되고 있다.

이밖에도 함께 지정된 ‘경선사명 청동북’은 불교 의례에서 사용된 의식구로 명문이 표기된 청동북은 찾아보기 어려워 고려 금속공예 연구에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한편, 문화재청은 ‘경주 얼굴무늬 수막새’, ‘군위 법주사 괘불도’ 등 6건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을 거쳐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