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문턱
가을 문턱
  • 박재완 기자
  • 승인 2018.09.15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 문턱

이제 무엇을 바라보아도
그것들은 모두 쉽지가 않다
아침 길에 마주친 노인의 먼 시선과
다시 시작된 가을의 조짐과
향 한 자루에 타고 있는 오늘과
석양 끝에 보이는 내일과
한 없이 작은 나와
창가에 찾아오는 저녁과
끝내 알 수 없을 것 같은 삶과
이 가을 문턱을 넘어야 하는 모든 것들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