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범어사·사하촌 共生 ‘귀감’
[사설]범어사·사하촌 共生 ‘귀감’
  • 현불뉴스
  • 승인 2018.09.14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범어사가 새로운 불교전통문화의 거점으로 변모하고 있다. 갑자기 사찰이 원래부터 불교전통문화 거점이 아니냐고 할 수 있다. 범어사의 변화는 사하마을과 함께 변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범어사는 9월 11일 성보박물관 불사의 시작을 알리는 개토식을 했다. 기존 경내 성보박물관과 다르게 사하 상마마을에 들어서는 박물관으로, 박물관 위쪽에는 12월 선문화교육관도 함께 들어선다.

선문화교육관은 총 70억원이 투입된 대규모 불사로 선체험교육관과 선문화관 등에 2개동이 세워진다. 선문화를 중심으로 템플스테이와 문화체험 및 공연 등이 사찰 밖에서도 이뤄지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대규모 불사에 상마마을 주민 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이 거는 기대도 크다. 여기에 부산문화재의 1/3을 보관하고 전시하는 범어사 성보박물관도 함께 들어서는 것이다.

그동안 불교계는 사찰 내 개발에 주목해왔다. 사찰 중창불사 계획에도 대부분이 사찰 전각의 중창에만 신경을 써왔다. 범어사의 이번 박물관 불사와 선문화 교육관은 새로운 형식의 경외(境外) 불사다. 사찰보다 접근성이 좋은 마을을 함께 개발해 함께 공생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사찰과 인근 마을은 역사적으로 이빨과 입술의 관계였다. 순망치한의 관계로 서로 함께 부대끼며 의지하며 살아왔다. 사찰 내에 모든 시설이 세워지만 사하마을은 자연스럽게 쇠퇴할 수 밖에 없다. 이제 불교계는 불사에 있어 인근 지역 공동체도 생각한 공생의 개발을 추진해 나가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8/30 ~ 9/5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2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3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4 팔천송반야경
(산스크리트 원전 완역)
전순환 불광출판사
5 월인석보,
훈민정음에 날개를 달다
정진원 조계종
출판사
6 염불수행대전 주세규 비움과소통
7 도해 운명을 바꾸는법 석심전/김진무 불광출판사
8 유식,
마음을 변화시키는 지혜
요코야마 코이츠/안환기 민족사
9 청송골 수행기
(교도소에서 온 편지)
편집부 지혜의눈
10 도해 람림,
깨달음의 길을 말하다
쟈써/
석혜능
부다가야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