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정오 스님ㆍ삼현거사
17. 정오 스님ㆍ삼현거사
  • 현불뉴스
  • 승인 2018.09.08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오 스님

스님이 계시는 절은 높은 산이나 심산유곡에 있는 절이 아니다. 꽤 오래된 나무 한 그루와 서로 곁을 내어주며 물에 젖은 솜을 건져 짜내어 말려 가는 과정을 보여주며 사시는 스님이다. 가끔 도심 속에서 살며 지내는 사람들에게 짧지만 오랜 여운의 청량감을 주시니 감사하다. 마냥 앉아 있는 게 아니었구나 하고 털고 일어나는 그날, 앉고 서고가 없는 그 자리가 여여(如如)하다고 일어나 걸으실 그날을 기다린다. 선선(禪禪)한 바람이 불어오기를.

 

삼현거사

삼현거사는 나의 둘째 아들이다. 어려서부터 병원놀이를 즐겨하며 자랐다. 내가 일하다 다치면 반창고를 붙여 주고 빨간약(머큐롬)을 발라 주며 호호 불어 주곤 했다. 초등학교 입학 후 어느 날, 일기장을 보여 주었다. 위 칸에는 약통을 옆에 놓고 약을 발라주며 진찰하는 그림을 그려놓고, 아래쪽 네모 칸에는 공부 잘 하면 ‘닥터, 리’라 불러주고 못하면 ‘닭다리’라고 불러 달라 적어 놓았다. 그날부터 ‘닥터, 리’, ‘닭다리’라 번갈아가며 불러주었다. 꿈은 이루어진다고 하는데, 아들은 성형외과 의사가 되겠다고 했다. 몸과 마음이 둘이 아니기에 몸 보기와 마음 보기에 관해 이야기하며, 의사는 나눔과 봉사를 같이 해야 하는 업이니 부처님 시봉도 잘 하도록 일러두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5/22 ~ 5/28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 선지식의 크신 사랑 김원수 청우당
2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3 법정스님이 세상에 남긴 맑고 향기로운 이야기 법정스님
김계윤그림
불교신문사
4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5 네가지 마음 챙기는 공부 (대념처경과 그 주석서) 각묵스님 초기불전연구원
6 천태소지관 천태지자
윤현로
운주사
7 기도의 비밀 : 법화 삼매 참법 천태지자
박산스님
명상클럽
8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9 법정_행복한 삶 김옥림 미래북
10 수능엄경통의 1, 2 감산 덕청
장순용
운주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