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홍보국 “김형남 대표가 협박성 문자 보내”
조계종 홍보국 “김형남 대표가 협박성 문자 보내”
  • 윤호섭 기자
  • 승인 2018.07.12 15: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대표 “전말 이해 없는 악의적 편집”
조계종 홍보국이 공개한 김 대표의 문자.
조계종 홍보국이 공개한 김 대표의 문자.

참여불교재가연대 김형남 공동대표가 조계종 기획실장 일감 스님에게 협박성 문자를 보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조계종 홍보국은 712일 입장문을 통해 김형남 공동대표가 11일 오후 11시경 기획실장스님에게 협박문자를 보냈다고 밝혔다. 홍보국이 공개한 김 대표의 문자에는 설조스님 입직(입적)하시면 목숨을 건 싸움이 시작될거예요. 피하고 싶으면 지금 피하세요. 용서를 두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적혀있다.

홍보국은 이러한 문자는 겉으로는 설조 스님의 단식을 지지·동조하고 있지만 속으로는 스님의 입적을 기다리며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숨은 의도를 드러낸 것과 다름없다김 대표는 사부대중 앞에 공개 참회하고 모든 책임을 지길 바란다. 관련 단체들은 김 대표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를 이행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김 대표는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과거 일감 스님에 대한 기대가 있어 스님에게 드리는 공개편지도 작성한 적이 있다. 이번 문자 뒤에도 대화내용이 있는 데다 감정이 격해진 것을 인정하고, 일감 스님에게 사과의 말씀도 드렸다면서 홍보국 입장은 대화의 전말에 대한 이해가 없는 악의적 편집이라고 해명했다.

김 대표가 공개한 일감 스님과 주고받은 추가 문자.
김 대표가 공개한 일감 스님과 주고받은 추가 문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설정일감지현 2018-07-13 18:25:43
잘했네. 변호사님
조개종 홍보국...
적광스님은 개패듯이 패서 병신을 만들더니..문자 하나 가지고 시발놈들
저 시발새끼들은 다 죽여버리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