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아래서
나무 아래서
  • 박재완 기자
  • 승인 2018.06.30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무 아래서

여름햇살 아래
나뭇잎 짙어간다
나뭇잎이 짙어가는 것은
세월 또 흘러가는 것을
뻔한 나뭇잎은 신기하고
세월은 보이지 않으니
그 많은 후회의 빌미가
다른 게 아니었네

한 시절 나무였던 나무
이제는 ‘生’과 무관하고
분명한 이름 아래 서있던 석조들
이제는 역사와 무관한데
그 ‘무관’ 위에 앉아서
짙어가는 나무만 보일 뿐
매일 보는 산 아래가 궁금할 뿐
그 많은 후회를 어찌하려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