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교도 해인사 난입해 행사 방해, 막무가내 전도 ‘눈살’
이교도 해인사 난입해 행사 방해, 막무가내 전도 ‘눈살’
  • 하성미 부산주재기자
  • 승인 2018.06.19 20:5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18일, 단오 행사에서 난동 피워

법보종찰 해인사에 이교도들이 난입해 막무가내로 고성을 지르고 “예수를 믿으라”며 전도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들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제지됐으나 관련 법적 처벌조항이 없어 훈방조치되면서 이 같은 일이 재차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해인사는 6월 18일 단오절 소금 묻기 및 천도법회를 대적광전에서 봉행했다. 오전 11시경 법회가 진행되는 가운데 남성 2명, 여성 2명인 이교도가 난입해 “예수를 믿어라. 하나님을 믿어라”라고 고성을 질렀다.

해인사 관계자는 “이들은 이미 산내암자인 용탑선원에서 한 차례 소동을 피운 후 사람들의 눈을 피해 대적광전에 다시 난입했다”며 “계획적이고 소란을 피울 목적으로 들어와 의도적인 법회 방해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후 종무원들이 제지하려 하자 이교도들은 더 크게 소리를 지르고 자신들의 이름이 “성은 ‘하’이며 이름은 ‘나님’”이라고 반항했다고 복수의 관계자들은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특히 병원 응급 차량을 부르고 버티는 등 난동을 피워 해인사 행사에 차질을 빚은 것은 물론 대중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들의 행위는 해인사 CCTV에 고스란히 촬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교도들은 결국 출동한 합천 경찰들에 의해 제지됐지만 이내 훈방조치 됐다. 이와 관련해 해인사는 19일 입장문을 통해 “문화재 보호 및 수행환경을 위한 확실한 법적 보호 조치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해인사는 “이교도들의 행패는 지금껏 사찰 방화 및 문화재 훼손 등 피해를 가져다준 경우가 많다. 이교도들의 사찰 난입에 우려를 나타내는 것은 국보면서 유네스코 세계기록 유산인 고려팔만대장경판의 방화 및 다수의 문화재 훼손 사건이 발생할 개연성 때문”이라며 “경찰의 사법처리가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지금처럼 훈방조치와 미온적 대응으로 일관한다면 더 큰 재앙을 불러올지도 모른다”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ilovekmh77 2018-06-30 07:20:37
팔만대장경 가치 훼손은 자기들이 해놓고 이교도 타령이네

ilovekmh77 2018-06-30 07:17:10
그럼 그런거 당하기싫음 술집다니지말고 시주금 올바로 쓰시던가 사찰직원회식에 가라오케가 웬말이야 얌전히 맛난데서 밥만 먹으면 됬지 부처님이 그런데 시주금쓰라고 했나보지 팔만대장경에

飛天白雲 2018-06-23 17:10:46
기사의 주인공들은 바이블의 가르침에 충실하려는 노력이 엿보입니다.
네 형제, 자녀, 아내, 친구가 네 조상이 알지 못하던 야훼(여호와) 아닌 다른 신을 섬기
자고 꾀어도, 속지 말고 그를 돌로 쳐죽이라는 바이블(신명기 13장)의 가르침과,

타종교 신전(神殿)은 불질러 파괴후 그걸로 만족하지말고, 그자리에 구린내악취 풍기는
대소변 저장하는 변소(화장실)를 지어서 사용하라는 바이블(열왕기 하 10장)의 가르침
등등 타종교에 극한적 배타행위 수준의 바이블 가르침에 100% 충실하고자 노력하는
신심이 지극한 기독교인들입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