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마음
  • 글/사진=박재완 기자
  • 승인 2018.05.15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음

누군가 건네는 차 한 잔에
말라붙은 마음 다시 숨을 쉬고
초면의 얼굴이 주고 간 다정함에
젖었던 마음 다시 펄럭여본다
때로는,
내가 너에게 해줄 수 없고
네가 나에게 해줄 수 없는 것들이
너와 나의 바깥에 있었다
어쩌다 찾은 산사의 적막
적막 너머에서 들려오는 풍경(諷經)소리
이름 모를 이들이 쌓아 놓은 적석탑
문 밖에 걸린 연등의 그림자
문 밖에 걸린 것이 연등뿐일까
매일매일 문 밖에 마음 걸어놓고 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