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보] 雨中 연등회 개막… 환희심은 그대로
[1보] 雨中 연등회 개막… 환희심은 그대로
  • 특별취재팀= 박재완, 노덕현, 윤호섭 기자
  • 승인 2018.05.12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봉행, 동국대서 1만 대중 운집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와 연등회보존위원회는 5월 12일 오후 5시 30분 동국대 대운동장서 사부대중 1만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우천으로 행사 진행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부처님 오신 뜻을 찬탄하기 위한 불자들의 불심은 꺾을 수 없었다.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와 연등회보존위원회는 5월 12일 오후 5시 30분 동국대 대운동장서 사부대중 1만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우천으로 행사 진행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부처님 오신 뜻을 찬탄하기 위한 불자들의 불심은 꺾을 수 없었다.

불기2562년 부처님오신날을 기리는 중요무형문화재 제122호 연등회가 512일 빗속에서 개막됐다. 야외행사인 연등회가 우중(雨中)에 열린 것은 2000년대 이후 처음이다. 이날 전국적으로 제법 굵은 빗방울이 쏟아졌지만 부처님 탄생을 찬탄하는 불자들의 환희심은 식을 줄 몰랐다.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와 연등회보존위원회는 12일 오후 530분 동국대 대운동장서 사부대중 1만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다만 새벽부터 내린 비로 인해 연희단의 율동발표는 취소됐으며,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10여분간 자율적인 율동 시간이 주어졌다.

법요식은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을 비롯한 각 종단 대표와 해외불교지도자 등의 관불의식으로 문을 열었다. 자리에 함께한 사부대중은 우산과 우비를 갖춘 채 비를 맞으면서도 삼귀의·반야심경 독송을 하며 지극한 불심을 다졌다.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와 연등회보존위원회는 5월 12일 오후 5시 30분 동국대 대운동장서 사부대중 1만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우천으로 행사 진행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부처님 오신 뜻을 찬탄하기 위한 불자들의 불심은 꺾을 수 없었다.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와 연등회보존위원회는 5월 12일 오후 5시 30분 동국대 대운동장서 사부대중 1만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우천으로 행사 진행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부처님 오신 뜻을 찬탄하기 위한 불자들의 불심은 꺾을 수 없었다. 조계종 총무부장 정우 스님이 아기 부처를 이운하고 있다.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장인 설정 스님은 개회사를 통해 부처님께서 영산회상에서 45년 동안 중생에게 펼쳐 보이신 설법의 요지는 뭇생명들이 그 자체로 아름답고 완전하다는 것이다. 부처님의 무량한 대광명 아래선 못난 것도 없고 못된 것도 없다면서 반야의 눈으로 바라보면 누구나 값지고 눈부신 생명이다.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나를 사랑하는 동시에 이웃을 감사히 여기는 자리이타의 마음을 되새겨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설정 스님은 이어 네가 아프면 나 역시 아프게 되고, 내가 양보한 자리만큼 보다 많은 중생들이 거기서 쉴 수 있다는 불이(不二) 정신을 깨우치면 참된 자비심이 일어난다인생은 고해이고 미망의 여정이다. 그러나 지혜가 우리를 강인하게 하고 자비가 우리를 따사롭게 한다. 성실하게 살아야 불자이고, 더불어 살 줄 알아야 불자라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설정 스님은 내가 지금 이 순간 부처로 살 수 있다면 날마다 부처님오신날이다. 이 환한 봄날에 부처님오신날을 한껏 누리며 기쁘게 정진하자. 우리가 들고 있는 이 밝은 연등으로 온 세상을 환하게 밝히자고 당부했다.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와 연등회보존위원회는 5월 12일 오후 5시 30분 동국대 대운동장서 사부대중 1만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우천으로 행사 진행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부처님 오신 뜻을 찬탄하기 위한 불자들의 불심은 꺾을 수 없었다.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와 연등회보존위원회는 5월 12일 오후 5시 30분 동국대 대운동장서 사부대중 1만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우천으로 행사 진행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부처님 오신 뜻을 찬탄하기 위한 불자들의 불심은 꺾을 수 없었다.

이어 조계종 중앙종회의장 원행 스님은 부처님 탄신을 찬탄하는 <붓다차리타>를 봉독했으며, 천태종 총무원장 문덕 스님은 부처님의 가피가 세계평화와 인류행복을 위한 마중물이 되길 기원하는 발원문을 낭독했다.

법요식에서는 최근 남북정상회담 이후 한반도평화무드가 점차 확산되는 데 맞춰 평화기원 메시지도 발표됐다.

진각종 통리원장 회성 정사는 남과 북이 서로 손을 맞잡고 함께 기뻐하는 날이 꿈이 아닌 현실로 다가오고 있음을 알고 있다. 강물이 흘러 하나의 바다를 이루듯 평등의 바다에서 지혜와 자비를 나누고, 진정한 행복을 누릴 수 있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밝혔다.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와 연등회보존위원회는 5월 12일 오후 5시 30분 동국대 대운동장서 사부대중 1만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우천으로 행사 진행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부처님 오신 뜻을 찬탄하기 위한 불자들의 불심은 꺾을 수 없었다.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와 연등회보존위원회는 5월 12일 오후 5시 30분 동국대 대운동장서 사부대중 1만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우천으로 행사 진행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부처님 오신 뜻을 찬탄하기 위한 불자들의 불심은 꺾을 수 없었다.

관음종 총무원장 홍파 스님과 태고종 총무원장 편백운 스님 역시 번영이 시작되는 봄과 함께 한반도에 평화가 자리 잡고, 대한민국이 행복한 세상으로 거듭나길 기원했다.

이날 이례적인 우중 연등회가 이어지면서 곳곳에서 예년과는 다른 사부대중의 모습이 연출됐다. 찬불가를 맡은 연합합창단을 비롯해 연희단 등 대중은 형형색색의 우비를 맞춰 입었으며, 우산 아래 직접 만든 연등을 매단 모습도 볼 수 있었다.

한편 법요식 말미 사부대중은 동국대 총장 보광 스님의 연등행렬 행진선언을 시작으로 아기부처님 이운을 하며 연등행렬 출발장소인 흥인지문 사거리로 이동했다. 연등행렬은 오후 7시부터 시작된다.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와 연등회보존위원회는 5월 12일 오후 5시 30분 동국대 대운동장서 사부대중 1만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우천으로 행사 진행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부처님 오신 뜻을 찬탄하기 위한 불자들의 불심은 꺾을 수 없었다.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와 연등회보존위원회는 5월 12일 오후 5시 30분 동국대 대운동장서 사부대중 1만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우천으로 행사 진행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부처님 오신 뜻을 찬탄하기 위한 불자들의 불심은 꺾을 수 없었다.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와 연등회보존위원회는 5월 12일 오후 5시 30분 동국대 대운동장서 사부대중 1만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우천으로 행사 진행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부처님 오신 뜻을 찬탄하기 위한 불자들의 불심은 꺾을 수 없었다.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와 연등회보존위원회는 5월 12일 오후 5시 30분 동국대 대운동장서 사부대중 1만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우천으로 행사 진행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부처님 오신 뜻을 찬탄하기 위한 불자들의 불심은 꺾을 수 없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