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에 구수한 장 냄새 가득"...종로노인福 장 가르는날
"종로에 구수한 장 냄새 가득"...종로노인福 장 가르는날
  • 박진형 기자
  • 승인 2018.04.25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로노인종합복지관(관장 정관)은 4월 24일 복지관 5층 장마당에서 지난 3월 담근 장을 된장‧간장으로 가르는 ‘우리 동네 장醬 가르는 날’ 행사를 진행했다.

비구니 스님들이 문화1번지 혜화동에서 우리 고유 풍습인 () 담그기를 알리기 위해 나섰다. 스님들은 물론, 지역민들과 다문화 가정도 한데 모여 우리 전통 문화를 체험하고 보존, 계승하는 자리였다.

종로노인종합복지관(관장 정관)424일 복지관 5층 장마당에서 지난 3월 담근 장을 된장간장으로 가르는 우리 동네 장 가르는 날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금당사찰음식문화원장 대안 스님을 비롯해 전국비구니회부단장스님들, 한국비구니복지실천가회스님들 등 비구니 스님들과 장독분양을 신청한 지역주민 100여 명이 참석했다. 종로에 거주하는 다문화 가정도 참여해 종교와 지역을 아울렀다는 평이다.

정관 스님은 다문화가정과 비구니 스님들이 함께 해 더욱 뜻 깊다. 어르신들이 재능을 발휘하고 젊은 세대가 전통장을 접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앞으로도 종로노인종합복지관은 지역사회에 전통장 문화를 알리는데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장 가르기는 60일간 숙성된 메주와 소금물을 분리해 된장과 간장을 만드는 과정이다. 항아리에서 메주를 꺼내 치대고 소금물은 체에 거른 뒤 각기 다른 항아리에 넣어 된장과 간장을 만든다. 종로노인종합복지관은 37일 같은 장소에서 메주 200개로 직접 장을 담근바 있다.

종로노인종합복지관(관장 정관)은 4월 24일 복지관 5층 장마당에서 지난 3월 담근 장을 된장‧간장으로 가르는 ‘우리 동네 장醬 가르는 날’ 행사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