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정 스님, 세월호 4주기 추모식서 유가족 위로
설정 스님, 세월호 4주기 추모식서 유가족 위로
  • 윤호섭 기자
  • 승인 2018.04.16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계를 대표해 세월호 참사 희생자 영단에 헌화한 뒤 합장례를 올리고 있는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
불교계를 대표해 세월호 참사 희생자 영단에 헌화한 뒤 합장례를 올리고 있는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 사진제공=조계종 홍보국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을 비롯한 불교계가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합동분향소를 방문, 희생자의 극락왕생과 유가족 위로에 나섰다.

설정 스님은 416일 세월호 참사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안산시 화랑유원지를 찾아 희생자들의 극락왕생을 기원했다. 이 자리서 스님은 유가족들을 만나 위로하며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등에 불교계가 힘을 실을 것을 약속했다.

이날 합동분향소에서는 영정과 위패를 이운하기 전, 불교·개신교·천주교·원불교 등 4대 종교 기도회가 마련됐다. 불교계는 첫 순서로 참여해 설정 스님이 영단에 헌화와 분향했다. 이어 반야심경을 독송하며 고인들의 넋을 기렸다. 특히 설정 스님은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위원장과 희생자 유가족을 만나 정부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에 의지가 있어 조만간 원인이 밝혀질 것이라며 미수습자로 남아 있는 다섯 분도 하루 빨리 가족 품으로 돌아오길 기원한다고 위로의 말을 전했다.

지난 4년간 70여만 명의 추모객이 다녀간 안산 합동분향소는 이날 진행된 정부 합동영결식을 끝으로 철거된다. 영정과 위패는 유가족들에게 전달됐으며, 화랑유원지 인근에 추모공원을 세울 것으로 알려졌다.

설정 스님을 비롯한 스님들은 희생자들의 극락왕생을 기원하는 축원을 올렸다.
설정 스님을 비롯한 스님들은 희생자들의 극락왕생을 기원하는 축원을 올렸다. 사진제공=조계종 홍보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