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임
소임
  • 박재완 기자
  • 승인 2018.04.16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임

한 생은 한 소임
한 소임 놓는 날
부처를 볼 것인가

봄볕은 알아서 부풀고
바람은 여전히 신비로운 날에
잊지 못할 것이 있어 힘들고
잊어야 할 것이 있어 힘들고
그렇게 분주한 소임 사느라
불기엔 오늘도 쌀알만 가득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