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는 꽃
지는 꽃
  • 글/사진=박재완 기자
  • 승인 2018.03.3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는 꽃

지는 꽃이 어쨌다고
이 길을 못 지나가나

지는 꽃이 어쨌다고
추억들
모두 이 길에 있나

피었으니 지고, 왔으니 가야 하는 것을
언제는 몰랐나
아플 때마다
한 번씩 새삼스럽게
그 길을 못 지나가고

지는 꽃 한 송이 한 송이
천상천하유아독존
그 오래된 숙제를 또 풀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