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박, 청소년 대상 전시 감상 교육 운영
국박, 청소년 대상 전시 감상 교육 운영
  • 박재완 기자
  • 승인 2018.03.09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오는 4월부터 11월까지 청소년을 위한 전시 감상 교육 프로그램인‘교과서는 살아있다’와 ‘박물관에서 만나는 아시아’를 운영한다.
‘교과서는 살아있다’는 청소년들이 교과서에 나오는 국립중앙박물관 전시품을 주제별로 묶어 스스로 관찰, 탐구, 상상하는 감상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청소년들이 ‘자연’, ‘지배자’, ‘그릇’, ‘재료’등의 주제 아래 모둠별로 협동하면서 전시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전시실 방문 전ㆍ후에 관련 복제품을 직접 만지고 소리를 들으면서 전시품을 상상, 오감으로 즐길 수 있다.
‘박물관에서 만나는 아시아’는 청소년들이 모둠별로 아시아 관련 전시품을 스스로 탐색하면서 타문화를 이해해 보는 문화다양성 전시 감상 교육이다. 인도실, 중앙아시아실, 중국실, 일본실에서 ‘교류’의 흔적을 찾는 주제 아래 그리기, 글쓰기, 움직이기 등의 자유로운 신체 활동과 관련 사진, 영상 등의 보조 자료를 통해 전시품을 다각도로 추리하면서 감상할 수 있다.
학급단체를 대상으로 운영하는 위 두 프로그램에 참여를 희망하는 학급 단체(담당교사)는 국립중앙박물관 홈페이지 (http://www.museum.go.kr→ 교육·행사→교육신청→청소년→‘교과서는 살아있다’또는‘박물관에서 만나는 아시아’)에서 3월 7일(수) 오전 10시부터 신청 가능하다.
학교별 담당교사가 참가신청서 작성 후 제출을 완료해야 최종 참가학교로 확정된다. (접수는 선착순, 참가여부는 홈페이지→마이페이지에서 확인)

‘박물관에서 만나는 아시아’
‘박물관에서 만나는 아시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