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래사, 청각장애인 위한 자비의 쌀 전달
여래사, 청각장애인 위한 자비의 쌀 전달
  • 하성미 기자
  • 승인 2018.02.1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보호센터에 쌀 1000kg 전달…행복한 명절 기원
여래사는 2월 11일 여래사 법당에서 청각장애인 80명과 청각장애인 주간보호센터 무료급식소에 백미 10Kg 100포, 총 1000kg을 전달했다.

설날을 맞아 부산 여래사가 청각장애인에게 자비의 쌀을 후원하고 행복한 명절을 기원했다.

여래사(주지 도원)는 2월 11일 여래사 법당에서 청각장애인 80명과 청각장애인 주간보호센터 무료급식소에 백미 10Kg 100포, 총 1000kg을 전달했다.

자비의 쌀은 여래사 주지 도원 스님과 신도들이 십시일반 모은 것으로, 매년 설날과 추석 등 명절을 맞아 전달하고 있다. 자비의 쌀 나눔은 올해를 포함해 8년 동안 이어 지고 있다.

주지 도원 스님은 “청각장애인들이 가정 형편이 어려워 행복해야 할 명절에 더욱 외로워한다”며 “새해에는 가정이 화목하고 건강하길 바라며 밝은 생활을 이어지길 기원한다”고 축원했다.

한편, 여래사는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화 법회를 매달 1,3주 일요일 오전 11시에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