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좋은 날, 우리 설날
오늘은 좋은 날, 우리 설날
  • 글ㆍ박재완 기자 /사진제공ㆍ한국불교문화사업단
  • 승인 2018.02.12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 좋은 날이다. 오늘 하루만큼은 모두 똑같이 넉넉하고 즐거운 날이다. 정성껏 준비한 음식으로 조상님을 뵙고, 고운 차림으로 부모님께 새해 첫 절 올리는, 오늘은 설날. 서로 다하지 못한 마음이 미안하고, 그 마음 서로 알아 줘서 고마워지는 날. 그 미안하고 고마운 얼굴 한 번 들여다보는 것으로 하고 싶은 이야기 다 하는 날. 멀었던 고향길 한 걸음 되고, 아쉬웠던 마음은 보살의 마음 된다. 미운 마음 고운 마음 따로 없이, 잘나고 못난 것도 따로 없이 힘겨웠던 지난 해 서로 털어 주고, 복 많은 올 한 해 서로 빌어 주는, 오늘은 좋은 날, 우리 설날. 함께 해서 좋은 ‘설’을 찾아가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5/3 ~ 5/9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2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3 사랑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정운스님 조계종출판사
4 아침에 일어나면 꽃을 생각하라 달라이 라마 불광출판사
5 잔년 (우리에게 남은 시간) 덕현스님 법화
6 가사체 불교경전과 한글세대 불교경전 무비스님, 조현춘 운주사
7 잠시 멈추고 나를 챙겨주세요 도연스님 담앤북스
8 나는 중이 아니야 진광스님 불교신문사
9 마하시 사야도의 담마짝까 법문 (초전법륜경) 마하시 사야도/일창스님 불방일
10 십우도 백금남 무한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