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늘
  • 글/사진=박재완 기자
  • 승인 2018.01.26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우리 만나고 헤어지던
석등의 불로 저녁을 나던
아득한 천 년 사라지던

그렇게 기억할 수 없는 시간들이 있었다고
눈은 내린다

눈 내린 석등에 불빛 채우고
나도 밤새 석등이 되었던
기억 어딘가에 두고 온 그런 날이
이 두 손 어딘가에 있지 않을까
싶어
조용히 두 손 모아본다

서쪽서 범종소리 들려오고
새들도 무릎으로 나는 저녁
오늘이 또 천 년처럼 사라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