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HOME 연재 박재완의 Photo essay
포행

포행

마른 초목은 적적하고
어느 새, 하루해는 또 저문다

어쩔 수 없는 시간과
어쩔 수 없는 길에서
초목은 야위었고 해는 저물었다

이 저녁에
이 한 발짝도 어쩔 수 없는 것
산 아래 ‘너’도
어쩔 수 없는 것

글·사진=박재완 기자

박재완 기자  wanihollo@hanmail.net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