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 희생자 달랠 영산재 열린다
제주 4.3 희생자 달랠 영산재 열린다
  • 신성민·박진형 기자
  • 승인 2018.01.12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4.3 70주기 광화문 행사서 봉행 추진
올해로 70주기를 맞는 제주 4.3사건을 추모하고 화해와 상생을 위해 불교계가 나선다. 특히 조계종은 제주와 광화문서 예정된 제주 4.3사건 추모행사에서 영산재를 봉행하며, 추념일 즈음 교구본사에 추모 현수막들도 게재하는 등 추모 분위기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올해로 70주기를 맞는 제주 4.3사건을 추모하고 화해와 상생을 위해 불교계가 나선다. 특히 조계종은 제주와 광화문서 예정된 제주 4.3사건 추모행사에서 영산재를 봉행하며, 추념일 즈음 교구본사에 추모 현수막들도 게재하는 등 추모 분위기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계획들은 제주 4.3희생자유족회(이하 유족회)와 제주 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이하 범국민위)가 1월 10일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을 예방하면서 가시화 됐다.

유족회, 설정 스님 예방서
특별법 제정 등 도움 요청
조계종 측 흔쾌히 수락해

4.3사건 추모 주간 맞아서
교구본사에 추모 현수막도

절박한 유족회, 불교에 도움 요청
유족회와 범국민위는 이날 예방 자리서 설정 스님에게 오는 4월 3일 제주도에서 열리는 추모행사 본식에 참여줄 것을 비롯해 불교 차원의 추모·위령행사, 특별법 제정에 도움 등을 요청했다.

이날 양윤경 유족회장은 “70년이 지났고, 더 이상 유족들이 남아있지 않아서 이 시기가 지나면 문제 해결은 이뤄지지 않는다”면서 “제대로 진상 규명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새로운 특별법 제정이 조속히 필요하다. 스님께서 제정에 힘써주셨으면 한다. 또한 제주서 열리는 70주년 행사에도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청원했다.

이에 설정 스님은 특별법 제정에 함께 노력할 것과 4월 3일 제주 방문을 원칙으로 일정을 조율할 것을 약속했다.

이어진 실무진들의 간담회에서는 구체적인 계획들이 제시됐다. 이 자리에서 사회부장 진각 스님은 “제주와 함께 광화문서 진행되는 제주 4.3사건 추모행사에서 유족회 등이 요청한 위령·천도재를 영산재로 확대해 봉행하라는 총무원장 스님의 지시가 있었다”고 계획을 밝혔다.

이는 영산회상을 재현하는 영산재를 통해 4.3 사건으로 희생된 모든 고혼들을 천도하고 화해·상생을 도모하겠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또한, 조계종은 제주 4.3사건 추모 기간에 맞춰 전국 교구본사에 추모 현수막을 게재하고, 위령재 봉행을 권고할 예정이다.

1월 11일 열린 설정 스님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건으로 배포된 세부 계획에도 제주 4.3사건 70주기 평화기원법회와 진상규명 공동 촉구 등이 계획으로 담겼다.

제주불교계 노력도 이어진다
조계종이 본격적으로 추모 행렬에 동참하는 것은 동병상련의 아픔이 있기 때문이다. 제주 4.3사건 당시 16명의 스님이 희생됐으며, 37개소의 사찰 중 본원사(제주 함덕리) 1곳을 제외하고 모두 전소되는 아픔을 겪었다. 희생된 스님 중에는 제주 관음사 주지였던 오이화 스님도 있었다. 특히 스님들은 유족이 없어 제대로 된 진상 규명 등이 이뤄지지 않았다.

이 같은 피해를 입었던 당사자인 제주불교계도 제주 4.3사건 70주기 사업들을 전개한다. 제주불교연합회장 관효 스님은 1월 6일 열린 연합회 신년하례법회서 “저항할 능력이 없는 무고한 양민들이 집단으로 학살된 4.3 70주년을 맞아 불교계의 4.3 진상을 바로 밝히고 추모하는 위령재를 봉행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특히 제주 4.3 사건 당시 최대, 최종 격전지였던 조계종 제23교구본사 관음사(주지 허운)는 도차원서 진행되는 제주 4.3 둘레길과 더불어 관음사 4.3 둘레길 조성에 나선다. 또한, 새로 시작되는 진상 조사에서 관음사를 비롯한 제주 불교계의 피해를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허운 스님은 “특별법 제정들이 이뤄질 수 있도록 시민단체들과 대외적 행보를 함께 하겠다”면서 “최대이자 최종 격전지였던 관음사에 평화공원과 교육장을 설립해 시민들에게 인권·평화 인식을 배양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