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HOME 종합 전체
이준원 금강대 총장, 돌연 사직서 제출취임 20일 만에… 건강문제로

지난달 취임한 이준원 금강대 총장이 12월 6일 취임 20여일 만에 돌연 사직서를 제출해 관심이 쏠린다. 학교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 총장은 최근 건강상의 이유로 총장직 수행에 어려움을 표했다.

금강대 모 교수는 “최근 총장님과 대화를 나누면서 학교운영에 대한 중압감을 상당히 느꼈다. 특히 과거 심장 수술을 한 병력이 있고, 최근 당·고혈압 등으로 인해 건강이 악화됐다고 들었다”면서 “고등학교장과 다른 대학총장의 무게에 따른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준원 총장은 본지 전화통화에서 "현재 병원 입원 중이다. 통화가 어렵다"고 밝혔다.

금강대 법인사무처장 월장 스님은 "최근 이 총장님 건강히 급격히 나빠졌다. 아직 사표 수리가 되진 않았지만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건강문제로 이 총장이 학교를 그만두면서 최근 위기 극복을 다짐한 금강대가 다시 난관에 부딪히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한 학교 관계자는 “이제야 학교가 정상화될 것으로 기대했는데 갑작스런 비보를 전해 들어 아쉬움이 크다”며 “학교 위상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종단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이준원 총장은 1987년 고려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행정학과 행정학 석사, 동 대학원 행정학과 행정학 박사를 받았다. 공주대 행정학과 부교수와 제6~7대 공주시장 및 한일고 교장을 역임했다.

윤호섭 기자  sonic027@naver.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