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ㆍNGO
“총무원장 선거에 타종교인 개입, 종교갈등 유발”종평위, 10월 11일 종교갈등 우려 성명 발표

최근 조계사 앞에서 진행된 조계종적폐청산시민연대 집회 중 한 타종교인이 스님들을 향해 막말을 퍼부었다는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를 앞두고 종교갈등으로 비화되진 않을까 우려의 목소리를 나타냈다.

종교평화위원회는 “종단의 중차대한 선거를 앞두고 조계사 인근에서 지속적으로 벌어지는 집회에 타종교인이 함께하고 있어 종교갈등으로 비화될까 우려된다”고 10월 11일 성명을 발표했다.

종평위는 이어 “언론보도에 따르면 조계종적폐청산시민연대에서 활동하는 한 여성의 휴대전화에는 예수 그림이 있고 손가락에는 묵주반지를 끼고 있었다. 이들은 스님들에게 필설로 언급하기 민망한 저속한 말들을 내뱉으며 일주문을 향해 계란을 던졌다”면서 “타종교인들과 함께 스님에게 막말을 뱉으며 사찰 일주문을 향해 계란을 던지는 것이 되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특히 종평위는 총무원장 선거와 관련한 집회에 타종교인이 개입하는 행위가 종교갈등으로 번질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조계종은 그동안 종교간 화합 행사 참여를 비롯해 조계사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 등 종교 화합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조계사 일대에서 불교 내부 갈등을 일으키는 타종교인들의 행위는 종교갈등을 유발할 수 있다. 종교평화를 위해 지금 당장 모든 행위를 중지하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종평위는 “자신들의 작은 이득을 위해 불교 내부를 혼란으로 몰아가고 사회적 갈등으로 만들어가는 것은 불교 종단과 국가에 해악을 끼치는 것”이라면서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 등으로 국내외적으로 불안정한 시기에 불교계는 화합된 모습으로 불자와 국민들을 안심시키고 위무하는 역할에 매진해야한다”고 말했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hyunbul.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환지본처... 2017-10-12 14:35:58

    이렇게 막장까지 가게되면 설정스님뿐만아니라
    종단
    불자.
    나아가.한국의 자존감에 타격일것이다.
    대내외적으로 퍼져나갈 이 상황을 개인.집단권력연장의 이데올로기로 끌어가려는 탐욕정치는 끝나야 한다
    이제는 끝나야만 한다!!   삭제

    • 딸 아빠 2017-10-12 12:15:02

      전O경, 설정 스님의 속가 맏형에 입적 “확인”   삭제

      • 서울대학생 2017-10-12 12:11:52

        대한불교조계종 차기 총무원장 후보 설정 스님의 서울대 학력위조 논란에 한 서울대 학생이 규탄성명을 제안했다. 서울대 학생들은 한탄과 조롱, 냉소 섞인 반응을 보였다.

        불교닷컴   삭제

        • 이런기사가 종교불화 2017-10-12 11:16:54

          현대불교는 불교신문.법보랑은 좀 다른 차원인줄 알았는데..그것도 착각이었네요.
          그래도 그나마 양심이보이느건 기사내용이 짧다는것..
          힘은들겠지만 그래도 이런기사는 아니지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