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ㆍ대중문화
인문학으로 만나는 인류의 미래 ‘채식’대한불교진흥원, 10월 17일 화요열린강좌

정혜경 호서대 식품영양학과 교수 초청

육류에 기반을 둔 밥상이 식탁을 지배하는 시대, 이로 인해 발생하는 건강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채소를 조명하는 강좌가 열린다.

대한불교진흥원(이사장 이각범)은 10월 17일 오후 7시 서울 마포 다보빌딩(BBS) 3층 다보원서 ‘채식이 세계인의 밥상을 치유하다’라는 주제로 10월 화요열린강좌를 개최한다. 강좌에는 정혜경 호서대 식품영양학과 교수가 나와 저서인 <채소의 인문학>을 중심으로 강연한다.

이날 정 교수는 △한국인에게 채소는 무엇인가 △한국인의 상용 채소 이야기 △다양한 채소 조리의 세계 △식치, 채소로 병을 다스리다 △나물, 지구의 미래 대안 음식 등 채소가 갖는 가치와 중요성을 알린다.

한편 정 교수는 이화여자대 식품영양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서 이학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호서대 교수를 비롯해 농림수산식품부 식품산업진흥 심의위원과 농수산물유통공사의 한식 세계화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 <서울의 음식문화> <한국 음식 오디세이> <천년 한식 견문록> 등이 있다. (02)719-2606

윤호섭 기자  sonic027@naver.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